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1698 0112020081062001698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3539000 1597024342000

안철수 "추미애, 윤석열 손발 잘라도…달님의 몰락 못 막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머니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아무리 윤석열 총장의 손발을 잘라도 정권의 황혼을 막을 수는 없다"고 정부·여당의 '검찰개혁'을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수해로 온 나라가 고통을 받고 있는 가운데 벌어진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들의 사직 쇼와 검찰 인사에 대해서는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청와대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인사는 명백한 인사독직이다. 권력의 충견이 되면 승진하고 좋은 보직 받을 것이고, 그렇게 못할 것이라면 나가라는 노골적인 인사권 남용"이라며 "이렇게 하고도 검찰개혁을 말하니 뻔뻔함이 하늘을 덮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야당을 압박하고 국회를 무용지물로 만들어도 달님의 몰락을 막을 수 없고, 별님의 추함도 감출 수 없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엄정하라던 대통령의 위선은 더 크고 또렷하게 국민의 가슴에 각인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부동산 문제와 수해 관련해서도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청와대 수석비서관 일괄 사의 표명과 관련 안 대표는 "부동산에 대한 주무 책임자는 가만히 있는데 비서실장, 그리고 부동산 정책과는 관계없는 수석들이 사표를 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잠시 상황만 모면하면 된다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짓"이라며 "사표를 낸 분들은 처음부터 고위공직자로 자격이 없었다는 지적, 그리고 직(職)보다는 아파트를 택했다는 국민의 조롱과 비판을 청와대는 뼈 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순수한 재해 복구와 국민피해 지원을 위한 추경이라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피해가 커진 원인은 무엇이고, 책임자는 누구인지 철저해 규명해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수해 피해 복구를 위해 △수해지원금 규모를 현실화 및 긴급 생활지원 △금융 지원 등 대책 마련 △수해 지역에서 코로나19 등 수인성 전염병 방역 △태양광발전시설과 산사태 등 수해 연관성에 대한 감사원 감사 등을 제안했다.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