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2145 0512020081062002145 05 0507002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4324000 1597024341000

'심정수 아들' 심종원, KBO리그 도전…해외파 트라이아웃 참가

글자크기
뉴스1

심정수 아들 심종원이 KBO리그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해피라이징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헤라클레스' 심정수(45)의 장남 심종원(23·미국명 제이크 심)이 KBO리그에 도전한다.

심종원은 10일 "아버지가 활약했던 KBO리그에서 뛰는 것을 늘 꿈꿔왔다"며 "오는 9월 7일 열리는 해외 출신 선수 트라이아웃에 참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종원은 "해외입국자 자가 격리 기간을 마친 뒤 서울에서 개인훈련을 소화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종원의 부친인 심정수는 OB 베어스(두산), 현대 유니콘스,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었던 거포 외야수였다. 2003년에는 커리어 최다인 53홈런을 때려냈으며 당시 이승엽(전 삼성)과 함께 대표적인 슬러거로 이름을 날렸다. KBO리그 통산 328홈런을 때렸으며 2008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어릴 때부터 미국에서 생활한 심종원은 현재 애리조나 크리스천 대학교 4학년이며, 올해 졸업 예정이다.

심종원은 대한민국 국적으로, KBO는 물론이고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등록된 이력이 없다. 해외에서 순수 아마추어 선수생활을 했기 때문에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 지원할 수 있다.

우투좌타인 심종원의 신체조건은 180㎝, 78㎏. 주포지션은 우익수이며 외야의 모든 곳에서 수비가 가능하다. 장점은 아버지를 닮은 파워와 강한 어깨. 60야드를 6.49초에 돌파할 만큼 발도 빠른 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국 대학리그가 중단된 가운데 심종원은 최근 두 시즌 동안 8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 9홈런 74타점 18도루의 성적을 냈다. 출루율 0.409 장타율 0.507를 기록했다.

심종원의 부친인 심정수는 "이번 드래프트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본인의 꿈을 이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 KBO 신인 드래프트는 9월 21일 개최된다. 그에 앞서 해외 출신 및 중퇴 선수를 대상으로 한 트라이아웃이 9월 7일로 예정돼 있다.

현재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등록된 고교 3학년이나 대학교 4학년, 2년제 대학 2학년에 재학 중인 선수는 자동으로 드래프트 대상이 되기 때문에 별도로 참가 신청을 할 필요가 없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