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2209 0372020081062002209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4394000 1597024411000

국제사회, 레바논에 3500억 긴급 구호자금 지원합의

글자크기

정부 아닌 국민에 직접 전달

헤럴드경제

대규모 폭발 참사로 폐허가 된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의 처참한 모습 [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국제사회가 대규모 폭발 참사가 일어난 레바논에 약 3억달러(약 3566억원)의 구호자금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AP·로이터 등 외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집무실은 이날 레바논 지원을 위해 열린 국제 화상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이런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 세계은행, 유엔, 국제적십자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레바논에 의약품·병원·학교·식량·주거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유엔의 조정 아래 레바논 국민에게 직접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AP는 이에 대해 구호자금이 레바논 정부에 흘러 들어가는 일은 막겠다는 점을 명확히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레바논은 돈이 자주 없어지고, 사회기반시설 사업이 불투명하게 진행되며 당국이 회계장부를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악명 높은 나라”라며 “피해 복구가 절실하지만, 구호자금이 곳곳에서 전용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 마련도 중요하다”라고 했다.

레바논은 1975∼1990년 내전 이후 집권한 세속 정치인들의 부패와 실정으로 경제가 파탄에 이르렀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도 이날 화상회의에서 “IMF는 레바논 지원 노력을 강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레바논의 모든 기관이 협력해 필요한 개혁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개혁 방안으로 국가 부채상환역량 및 금융시스템 안정성 회복, 자본유출을 막기 위한 일시적인 안전조치 마련 등을 언급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레바논 정부가 이런 개혁을 확약하면 레바논 국민을 위한 수십억달러 규모의 구제금융이 지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hong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