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2223 1092020081062002223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4447000 1597024730000

미 안보보좌관 “중국, 트럼프 대선 패배 원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현지시간으로 9일 중국과 러시아, 이란이 오는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미국의 선거 인프라를 표적으로 삼는 등 선거에 개입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CBS방송에 출연해 중국, 러시아, 이란을 거론한 뒤 선거를 관리하는 주정부 웹사이트에 접근해 자료를 수집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틱톡이나 트위터 등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는 활동에 관여하려 시도한다며 "이는 실질적 우려"라고 평가했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러시아의 선거 개입 우려와 관련한 질문에는 새롭게 부과할 제재가 많지 않을 정도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를 매우 가혹하게 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러시아 스파이 추방, 외교시설 폐쇄 등을 거론한 뒤 "우리가 러시아를 처리하기 위해 남겨둔 것이 많지 않다. 그럼에도 우리는 러시아에 선거에 개입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동환 기자 (leedo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