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2240 0782020081062002240 01 0101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4336000 1597024461000

민주당 vs 통합당, 지지율 0.5%P차…일간 집계선 ‘엎치락뒤치락’

글자크기
이투데이

(자료=리얼미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율 격차가 근소한 수준까지 좁혀졌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논란이 계속된 가운데 홍수 피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일간 집계에서는 통합당이 민주당을 앞서기도 하며 지난 몇 년간의 ‘여당 강세’ 구도가 깨진 모습이다.

10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의뢰로 실시한 8월 1주차 주간집계 결과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3.2% 포인트(P) 내린 35.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핵심 지지 기반’으로 분류돼 온 여성(35.7%, 3.9%P↓), 40대(41.6%, 7.9%P↓), 30대(39.6%, 6.1%P↓) 등 계층에서 지지율이 눈에 띄게 하락했다. 경기·인천(36.2%, 6.4%P↓)에서도 낙폭이 컸다.

통합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9%P 오른 34.6%였다. 통합당 지지율은 다양한 지역·성별·연령대에서 고르게 상승했는데, 특히 광주·전라(18.7%, 6.0%P↑)에서도 지지도가 올랐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견제·비판 여론이 확산한 가운데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등으로 횡보했던 통합당의 지지도가 박스권을 강하게 뚫고 나간 것이라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격차는 오차범위 이내인 0.5%P로 근접했다. 올해 2월 통합당이 출범한 이후 가장 작은 수치다.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10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격차(0.9%P)보다도 숫자가 작다. 과거 새누리당까지 거슬러가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2016년 10월 이후 민주당과의 격차가 가장 좁혀졌다. 하루 단위 집계에서는 5일(민주당 34.3%, 통합당 36.0%)과 7일(민주당 34.3%, 통합당 34.2%) 통합당이 앞서는 모습도 나타났다.

거대양당을 제외한 군소야당의 지지율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정의당은 0.1%P 내린 4.8%, 열린민주당은 0.2%P 오른 4%, 국민의당은 1%P 내린 2.6%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여권 지지율 하락 속에 ‘지지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층은 0.9%P 상승한 16.3%로 늘었다.

이번 조사는 3~7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0명(응답률 4.5%)에게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으로 실시했다.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통계보정이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투데이/유충현 기자(lamuziq@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