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2668 0782020081062002668 03 0301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4916000 1597025007000

폭우에 가축 140만 마리 폐사…농작물 2만6000㏊ 침수

글자크기
이투데이

9일 전남 나주시 다시면 가흥리 배수장 인근 농경지가 침수돼있다. 최근 쏟아진 집중호우로 영산강 문평천 제방이 붕괴되면서 다시면 일대 농경지 532㏊가 물 속에 잠겨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록적인 폭우로 농업 분야 피해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인해 10일 오전 8시 기준 2만5905㏊ 규모의 농작물이 침수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농작물 유형별 침수 규모는 벼 2만1845㏊, 채소 1485㏊, 밭작물 936㏊, 논콩 668㏊, 과수 317㏊ 등이다. 지역별 피해 규모는 전북이 8158㏊, 전남 7218㏊, 충남 3362㏊, 경기 2571㏊, 광주 1219㏊ 순으로 나타났다.

집중호우 사망자 31명 가운데 농업인은 6명으로 집계됐다.

가축은 140만 마리가 폐사했다. 가금류 139만 마리를 비롯해 돼지 4618마리, 한우 289마리, 염소 194마리 등이 집중호우에 폐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배수장 220개소가 가동 중이고 저수지 807개소가 방류 중이다. 현재 산사태 경보는 11개, 주의보는 57개 시·군에서 발령 중이다.

농식품부는 장마가 끝날 때까지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운영하면서 호우예보지역 내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주요 저수지에 대해서는 긴급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이투데이/세종=이해곤 기자(pinvol197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