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3262 0962020081062003262 04 0401001 6.1.17-RELEASE 96 스포츠서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5827000 1597025860000

빌 게이츠 CNN 인터뷰서 "美코로나19 검사 대부분 완전히 쓰레기" 비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출처|게이츠노츠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진단 속도가 여전히 느리고 공정한 접근성도 부족하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코로나19로 최악의 위기를 겪고있는 미국은 9일 오후 2시 현재 총 499만427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16만2381명이 사망했다.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치다.

게이츠는 9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의 ‘퍼리드 저카리아의 GPS’에 출연해 미국 내 코로나19가 유럽과 달리 가파르게 재확산한 이유를 질문받고서 전국적인 봉쇄 조치가 엄격하게 취해지지 않은 점과 미국의 코로나19 검사 진단을 둘러싼 문제점을 들었다.

특히 “정부가 (코로나19 검사기술이)뛰어나다고 말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진단 검사를 개선할 수 없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게이츠는 8일 미 IT전문 잡지 와이어드와 인터뷰에서는 검사 진단의 속도가 충분히 빠르지 않은 것과 관련해 “대부분의 검사가 완전히 쓰레기”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19 검사 진단의 속도에 따라 대가를 차등화해야 한다며 이번 인터뷰 내용과 비슷한 주장을 펼쳤다.

그는 이번 CNN 방송 인터뷰에서 백신과 치료법이 개발되면 미국이 내년 말까지는 코로나19 대유행을 벗어날 것이라는 기존 전망도 재확인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