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3333 0252020081062003333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5915000 1597032699000

예산없어 추경 논의한다는데…통일부 "북한, 수해 지원 검토"

글자크기
조선일보

이인영 통일부 장관./조선닷컴DB


통일부가 10일 북한 수해 지원을 언급했다. 우리 정부도 아직 구체적인 비 피해에 대한 지원 여부를 밝히지 않은 상황인데 북을 지원하겠다고 한 것이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측의 호우로 인한 피해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도 (많은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진) 황해북도 은파는 개성시와 약 86km 정도 떨어져 있고 2015년 나선시 홍수피해 복구 시점 현지지도 때보다 신속하게 방문했다”며 “최악의 홍수피해가 발생한 2007년 약 7일간 500mm 내지 700mm가량 비가 왔는데 8월 북한의 호우 상황은 그보다 높은 수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마 북한 전 지역이 홍수로 인한 피해도 있었고 또 물 관리에 따른 애로가 컸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여 대변인은 “아직 수해로 인한 북측의 구체적인 피해 현황을 파악한 것은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정부는 인도분야의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련 없이 일관되게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현 단계에 구체적인 뭐가 있다고 밝힌 단계는 아니지만 정부는 원칙적 요건이 되면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야당뿐 아니라 여당에서도 이번 수해 지원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도 돕자는 것이다. 우리 정부도 코로나 재난지원금 등으로 3차례에 걸친 추경을 편성한 상황이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