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3577 0372020081062003577 04 04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6252000 1597026276000

“레바논 개혁·독립조사 받으면 3540억 지원하겠다”는 국제사회

글자크기

프랑스 주도 긴급 화상회의

“국민에 투명하게 전달돼야”

헤럴드경제

9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에 대한 지원을 위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주도로 국제 화상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을 비롯해 세계은행, 유엔, 국제적십자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규모 폭발 참사가 발생한 레바논에 대한 지원을 위해 프랑스의 주도로 국제 화상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각국 정상과 국제기구 관계자들은 대규모 지원을 약속하면서 사고 원인에 대한 독립적 조사는 물론 사회 구조 개혁에 레바논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을 비롯해 세계은행(WB), 국제연합(UN), 국제적십자사 관계자들과 함께 레바논 지원을 위한 긴급 국제 화상회의를 주재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동성명을 채택, 레바논이 신속히 폭발 사고의 피해를 수습할 수 있도록 대규모 지원을 한다는 데 합의했다. 아울러 폭발 사고의 원인에 대한 독립적이고 신뢰할 만한, 불편부당한 조사도 이뤄져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공동성명을 통해 참석자들은 “지원은 레바논인들의 필요를 충족하는 방향에서 충분히, 적시에 이뤄져야 하며, 레바논 국민에게 직접 전달돼야 하고, 또한 효과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엘리제궁은 이번 회담 참여국들이 약 2억5270만유로(약 3540억원) 상당의 지원 약속을 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공동성명에는 레바논 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는 개혁 요구 시위에 대한 내용은 들어가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정상들은 레바논 시민들의 개혁 요구에 정부가 응답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레바논의 미래는 위험에 처해있으며 폭력과 혼란이 일어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면서도 “레바논 국민들의 정치·경제 구조 개혁에 대한 합법적 의사 표현에 정부가 대응해야 할 것이며, 이는 국제사회가 레바논 재건을 위해 협력할 수 있는 유일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사고 직후인 지난 6일 레바논 베이루트 참사 현장을 방문한 데 이어, 다음 달 1일에도 레바논을 다시 찾아 국제사회의 구호와 지원이 현지에서 효과적으로 집행되고 있는지를 직접 점검하기로 했다.

백악관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레바논 상황과 관련해 진정을 촉구하면서도 개혁을 요구하는 레바논 평화 시위대의 합법적 요구를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8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베이루트 시내에서는 5000명의 시민들이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거친 시위를 벌였다. 국회의사당을 향해 돌을 던졌고, 외교부를 비롯한 일부 정부 부처 건물을 점거했다.

시위대는 이날을 ‘복수의 토요일’이라고 부르며 폭발 사고 희생자들을 위해 집권 세력을 몰아내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아운 대통령이 전날 “국제 조사단의 조사는 진실을 희석하려는 시도며 이를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공동 성명에 담긴 사고 원인에 대한 독립적 조사 방식을 두고도 향후 논란이 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신동윤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