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8125 0252020081062008125 02 0204002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36373000 1597036412000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간교한 사골 검사"

글자크기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검찰 고위 간부 인사 이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을 향해 쓴소리를 했던 문찬석 광주지검장을 가리켜 “간교한 검사”라고 비판한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를 향해 반대로 “국민이 아는 간교한 검사”라고 비판했다.

지난 9일 임 부장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20년간 검찰에 근무하면서 ‘저 사람, 검사장 달겠구나’ 하는 확신을 한 검사가 딱 세 명이었다”며 그중 한 사람으로 문 지검장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치세의 능수능란한 검사, 난세의 간교한 검사’가 될 거란 생각이 들 만큼 주어진 과제를 수행하는 능력과 처신술이 빼어났다”고 비판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 부장검사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국민이 아는 간교한 검사 두 명은 실성 진혜원, 사골 임은정 검사”라며 “이 정권에선 간교해야 출세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가 글을 통해 임 부장검사와 함께 지목한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피해자 측을 공개 비판해 논란이 됐었다. 진 검사는 피해자 측을 향해 “창작해낸 피의사실 유출을 통해 권력을 장악하려는 집단”이라고 비판하거나, 진 검사 본인이 박 전 시장과 팔짱 낀 모습의 사진을 올리며 “권력형 성범죄”라고 피해자를 조롱하는 취지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정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