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8107 0022020081062018107 03 03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56499000 1597142099000

구독자 93만 재테크 유튜버의 일침 "뒷광고? 거위 배 가르는 일"

글자크기
구독자 93만명을 거느린 재테크 유튜버 신사임당이 '뒷광고'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중앙일보

재테크 유튜버 신사임당.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유튜브 채널 신사임당에는 "제가 뒷광고를 했다는 저격 영상이 업로드됐다"며 "거짓말이다.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뒷광고를 한 적이 없다"는 해명글이 올라왔다.

신사임당은 "광고 논의 단계에서 뒷광고 요청이 와서 취소된 건도 여러 차례다. 촬영 중 금품을 주는 분도 있었으나 전부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유튜버 신사임당이 올린 '뒷광고' 관련 해명글.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제가 뒷광고를 했다고 제기한 영상에서는 제 채널에 왜 이렇게 광고 표기 영상이 적냐고 지적하는데 광고를 적게 찍기 때문에 그렇다"며 "제보를 받으셨다고 하는데 그 제보는 거짓"이라고 말했다.

신사임당은 "이 외에도 다른 유튜버 분께서 저에게 직접 찾아와 뒷광고를 하느냐고 물어본 경우도 있었다"며 "그분도 제보를 받았다는데, 결코 그런 경우는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신사임당은 이 글에서 "저는 돈을 좋아한다. 다만 광고 표기 하지 않는 것이 시청자의 신뢰를 잃고, 운 좋게 기회를 잡은 유튜브란 거위의 배를 가르는 것이라 생각해 하지 않은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결코 윤리의식이 뛰어나거나 선한 영향력을 목적으로 광고 표기를 한 것이 아님을 말씀드리며, 앞으로도 광고임을 명백히 밝힌 광고를 꾸준히 진행할 예정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적었다.

현재 신사임당 채널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한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뒷광고는 돈을 대가로 홍보 영상을 찍고서 광고임을 밝히지 않는 경우를 뜻한다. 최근 가수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내돈내산(내가 직접 돈을 주고 사용한 물품에 대한 후기)' 콘텐츠 일부가 협찬 영상임이 드러나면서 유튜브계에 뒷광고 역풍이 불었다.

뒷광고로 논란이 된 인기 유튜버 쯔양은 은퇴를 선언했고, MCN '샌드박스' 대표 도티와 400만 유튜버 보겸, 200만 유튜버 양팡도 구독자들에게 사과했다.

중앙일보

인기 유튜버 쯔양.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