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430 0142020081062019430 05 05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70352000 1597070362000

경륜-경정 재개장 ‘함흥차사’…선수 피해 ‘눈덩이’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6개월 넘게 휴장 중인 광명 스피돔에서 경륜선수들이 피스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휴식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명=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아무도 예상치 못한 코로나19가 발생하며 경륜-경정이 멈춰선지 170여일이 지났다. 2월23일 임시 휴장할 때만 해도 이처럼 장기 휴장으로 이어질는지는 아무도 몰랐다.

더구나 재개장이 언제 이뤄질는지 미지수여서 경륜-경정사업은 중대 기로에 서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경주 중단이 경륜-경정사업 적자로 그치지 않고 경륜-경정사업에 종사하는 700여명의 선수와 업계 종사자 피해가 날로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는 점이다.

출전수당과 상금을 주된 수입으로 하는 선수는 경륜과 경정에 각각 547명, 160명(7월 말 기준)이 등록돼있다. 하지만 지난 6개월간 경주 중단에 이들은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으며 상당수는 대리운전, 건설현장 막노동, 택배 상하차 등 부업으로 근근이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다.

기금조성총괄본부는 소득 공백으로 극심한 생활고에 직면한 선수에게 최소한 생활비를 지원하기 위해 4월과 6월 두 차례 무관중 시범경주를 개최하고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했으나 현실을 타개하기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한 경륜선수는 “경주가 중단돼 생활비가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뭐든 해서 생활비를 벌어보려고 하나 쉽지 않은 현실이다. 게다가 수입이 불규칙한 탓에 은행 대출도 되지 않아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하루빨리 경주가 재개돼 팬 앞에서 멋진 경주를 보여주고 싶지만 언제 재개될지도 모르는 현실이 슬프기만 하다”고 말했다.

경주가 열리는 날이면 출근하는 종사원 600여명 또한 휴업수당만 받고 있어 월급이 감소했다. 미화, 경비, 안전요원 등 용역업체 근로자도 일거리가 줄어들어 교대근무나 휴업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경륜장과 경정장에 입점한 식당과 편의점 등 편익시설은 물론 예상지, 출주표 업체 등은 경주 중단으로 매출이 전무한 상황으로 존폐 위기에 놓여 있으며 인근 식당, 편의점 등 자영업자 피해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관련업계 종사자는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은 제한적이지만 관중 입장이 허용됐는데 왜 경륜, 경정은 재개장을 못하는지 모르겠다. 밀폐된 극장과 노래방과 워터파크 등도 영업을 하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는 7월26일과 8월1일부터 각각 관중석 10% 규모로 제한해 관중 입장을 허용하고 있으며 8월11일부터 관중 허용치가 전체 수용능력의 30% 이내로 늘어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