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099 0252020081162020099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82425000 1597082741000

"수해복구 인증샷에 티셔츠가 왜이리 깨끗?"

글자크기

심상정, 페북에 사진 올렸다가 비난 댓글 잇따르자 삭제

조선일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산사태 피해를 입은 경기 안성시 한 주택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수해복구 '인증샷'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가 여론의 비판에 부딪혀 삭제했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페이스북에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며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라고 썼다. 그러면서 당시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에서 같은 당 류호정·장혜영 의원과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사진 5장을 함께 게시했다. 사진들은 당색(黨色)인 노란색 티셔츠, 모자를 착용한 차림으로 다양한 수해복구 활동을 촬영한 것이었다. 그는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고 썼다.

하지만 여론의 반응은 싸늘했다. 심 대표가 올린 페이스북 게시글에는 "가서 사진 찍고 오는 게 무슨 수해복구냐" "(복구했다면서) 티셔츠가 왜 이리 깨끗하냐" "홍보사진 박으러 간 것으로 이해할게요" 등의 댓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논란이 커지자 심 대표는 게시글은 그대로 둔 채 사진들을 삭제했다.

50일간의 폭우로 전국에서 인명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정치인들이 수해와 무관한 사업들의 특별교부세를 따냈다며 홍보전에 나서는 모습도 도마에 올랐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병영체험관 건립, 치유의숲 조성 등의 사업비 등으로 특별교부세 28억원을 확보했다고 홍보했다. 미래통합당 이명수 의원도 경찰타운 주변도로 개설, 어린이공원 개선 목적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며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