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206 0242020081162020206 03 0304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86000000 1597086030000

“수박 잘라서 담기만 했는데 불티”…편리함에 모이는 돈

글자크기

1인 가구 600만 시대, 편리한 먹거리에 매출 급상승

점주 아이디어 쥬씨 ‘수박도시락’ 열흘에 3만개 팔려

쌀·소고기도 모두 1~2인분 용량으로 신선하게 즐겨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국내 1인 가구가 지난해 기준 약 600만명을 돌파하며 주된 소비주체로 자리 잡았다. 자취생을 비롯한 1~2인 가구는 무게와 보관방법, 음식물쓰레기 처리 등 여러 가지 이유로 부피가 큰 과일이나 식재료 구매를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

1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1~2인 가구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소포장, 편의성을 높인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

수박도시락. (사진=쥬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쥬씨 ‘수박도시락’ 불티…10일 만에 3만 개 팔려

여름철 대표 과일인 수박 역시 큰 부피와 껍질 처리 등으로 1인 가구가 선뜻 구매하기 망설여지는 것 중 하나다. 과일주스 전문점 쥬씨는 주스 형태 상품 외에 최근 ‘수박도시락’을 선보여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당도가 높은 수박 제품을 골라 껍질을 제거하고 먹기 좋게 통에 담아 판매하는 것으로, 쥬씨 점주의 아이디어에서 만들어진 제품이다.

쥬씨 수박도시락 용기에 담긴 수박은 최소 중량 1.3kg로, 개당 가격은 8500원 수준이다. 진주 하대점 등 일부 점포에서만 판매하다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식 제품 출시 문의가 이어지자 지난달 24일 전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쥬씨 수박도시락은 정식 출시 이후 열흘 만에 약 3만 개가 넘게 팔렸다.

수박도시락을 처음 판매한 진주 하대점에서는 편리하게 잘라 판매하는 과일의 인기에 최근 파인애플 도시락도 선보였다. 수박도시락과 마찬가지로 껍질을 제거해 먹기 좋은 한 입 크기로 잘라 도시락통에 담아 판매한다.

쥬씨 관계자는 “수박도시락은 수박주스와 함께 여름철 인기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면서 “수박도시락을 출시한 지 십여일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에서 입소문이 나면서 점점 많은 고객들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신세계 강남점과 센텀시티점 양곡 코너.(사진=신세계백화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사두면 결국 버려요”…식재료도 소포장 대세

과일, 디저트뿐만 아니라 쌀, 가정간편식(HMR) 제품 등 1~2인 가구에 맞춘 다양한 소포장 상품 출시도 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집밥을 먹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면서 일회용·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제로 웨이스트(Zero-Waste) 문화 확산도 이런 트렌드에 영향을 줬다.

신세계백화점 온라인몰인 SSG닷컴은 양곡 전문관 ‘신세계백화점 쌀가게’를 지난 6월 오픈하고 소포장 트렌드에 맞춰 300g씩 포장한 진공 쌀을 판매하고 있다. 1~2인 가구 역시 ‘집밥’, ‘혼밥’, ‘요리’에 대한 수요가 늘었지만 가구 특성상 쌀을 ‘포대’로 사다 두고 먹기에는 부담스럽다는 점을 반영했다.

올해 상반기 신세계백화점의 양곡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5% 신장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집에서 머무는 날이 많았던 2·3·4월의 경우 각각 41.9%, 20.4%, 29.9%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소용량으로 포장한 300g 진공 쌀은 12가지 품종으로, 가격은 3000~5000원 수준이다. 용의 눈동자, 삼광, 골든퀸 3호, 추청, 고시히카리 등 다양한 품종의 쌀을 2인분 정도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상품이며 선물용으로도 인기가 많다.

이외에도 카길 프로틴 그룹은 프리미엄 소고기 ‘엑셀비프’를 소포장한 ‘엑셀컷’을 최근 배달의민족 온라인몰 B마트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부채살과 우삼겹 두 가지로, 한 팩당 300g으로 추가 손질이 필요 없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1~2인 가구의 소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식품의 판매 단위나 중량도 과거에 비해 많이 달라지고 있다”면서 “단위 가격으로 비교해보면 조금 더 비쌀 수도 있지만 편의성 등을 생각해 소포장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