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381 0242020081162020381 03 0306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89600000 1597089629000

‘똘똘한 한 채’ 대장주 아파트는 신고가 행진…반포자이 6억 ‘껑충’

글자크기

전국 선도아파트 10개 단지 중 9개 단지가 ‘신고가’

“비싸도 매물없다…‘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 지속”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 매매 시장이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서울 대장주 아파트는 신고가 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부세·재산세 등 보유세 부담에도 불구하고 집값 상승세에 따른 학습효과가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을 불러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장주 아파트 10개 단지 중 9개 단지가 ‘신고가’

KB국민은행 리브온이 발표한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선도아파트50지수는 전월 대비 3.21% 상승했다. 지난 6월 상승으로 전환된 이후 2개월 연속 상승세다.

KB선도아파트50지수는 전국 아파트단지 중에서 시가총액 상위 50개 단지를 매년 선정해 시가총액의 지수와 변동률을 나타낸 것이다. 전체 단지보다 가격변동 영향을 가장 민감하기 보여주기 때문에 전체 시장을 축소해 살펴보는데 활용된다.

선도아파트50지수는 지난해 12월 3.86%까지 상승한 이후 하락세가 이어지다가 지난 4월부터 다시 상승곡선을 타고 있다. 지난달에는 징벌적 과세 방안을 담은 7·10대책이 발표됐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는 평가다.

실제 선도아파트50지수에 포함된 아파트 단지 가운데 상위 10개 아파트 단지(헬리오시티·파크리오·잠실엘스·올림픽선수기자촌·리센츠·은마아파트·반포자이·잠실주공5단지·올림픽훼밀리타운·도곡렉슬)의 최근 실거래가를 확인한 결과, 잠실주공5단지를 제외한 9개 아파트 단지의 매매 거래는 모두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 194㎡는 지난 7월 41억5000만원(10층)으로 손바뀜했다. 지난 6월 이 면적형은 35억2000만원(2층)에 거래된 바 있다. 무려 6억3000만원의 급등한 셈이다. 층 수 차이를 감안해도 시세차익이 상당하다.

지난 6월 26억원(6층)에 거래된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전용 120㎡)은 지난달 31억원(12층)에 새주인을 맞았다. 시세차익은 4억원이다.

송파구 신천동 파크리오 전용 144.77㎡는 지난달 25억원(17층)에 매매됐다. 이 면적형은 지난 6월 21억원(5층)에 팔린 바 있다. 한 달 새 4억원이 껑충 뛴 것이다. 가락동에 위치한 헬리오시티 전용 84.98㎡는 지난 5월 16억원(6층)에 거래됐으나 지난 6월에는 약 2억원 오른 17억9500만원(3층)에 매매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잠실동 잠실 엘스 전용 119.93㎡는 지난 6월 26억5000만원(13층)으로 손바뀜했다. 지난 5월 같은 면적형이 21억9000만원(9층)에 거래됐으니 4억60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이다. 잠실동 리센츠 전용 22.68㎡는 지난 6월 8억6000만원(23층)에 거래됐으나 한 달만에 11억5000만원(5층)에 팔리며 신고가를 썼다. 7평에 가까운 아파트가 한 달만에 약 3억원이 오른 셈이다.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2단지 전용 163.44㎡는 지난달 27억원(13층)에 거래됐다. 직전가는 23억2000만원(3층)으로 약 4억원의 금액이 뛰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84.43㎡는 지난 6월 22억1500만원(9층)에 팔렸다. 지난 5월 19억4000만원(8층)에 거래된 매물과 비교하면 2억7500만원이 비싸게 거래됐다.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은 전용 158㎡는 지난 7월 20억3500만원(7충)에 팔렸다. 전 달 거래된 매물은 16억5000만원(7층)으로, 약 4억원의 가격이 올랐다.

KB리브온 관계자는 “최근에는 부동산 정책효과가 더디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어 8월 통계부터 7·10대책에 따른 심리지수가 반영 될 것”이라면서도 “그럼에도 대장주 아파트는 신고가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비싸도 ‘똘똘한 한 채’ 찾는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정부의 잇단 대책 피로감에 아파트값 상승폭이 둔화했을 뿐, 올해 곧장 하락세로 이어지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무엇보다 서울 지역 전반에 매물 잠김 현상이 이어지고 다주택자의 세 부담 확대로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은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고가아파트뿐만 아니라 서울 지역 아파트 대부분 신고가”라면서 “전셋값이 최근 난리이긴 하지만 매매가 상승 추세도 우상향 주의가 맞다”고 진단했다. 부동산 114의 조사결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 6월 셋째 주 이후 11주 연속 올랐다. 그는 이어 “특히 매매시장은 매물이 잠겨있는 현상이 있다 보니 신고가 경신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매물이 적어 수요자가 마땅한 매물을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비싸도 똘똘한 한 채를 찾아 거래에 나서는 경우가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고성수 건국대 부동산대학원장은 “다주택자나 지방의 부동산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서서히 강남으로 모이고 있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면서 “시장이 전체적으로 냉각돼 있지만 ‘똘똘한 한 채’라는 기대심리가 고가아파트 매매 시장에서 분위기를 견인하고 있다”고 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