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597 1192020081162020597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91172000 1597091176000

땅 꺼지고 흙 와르르…비바람에 피해 속출

글자크기
땅 꺼지고 흙 와르르…비바람에 피해 속출

[앵커]

태풍 '장미'는 소멸했지만, 장마전선이 다시 활성화하면서 중부지방은 또 빗줄기가 굵어지고 있습니다.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내용 살펴보겠습니다.

서혜림 기자.

[기자]

네, 장맛비가 계속되면서 흙더미가 무너지고, 땅이 꺼지는 등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어제 오후 8시 쯤 경북 영천시 신녕면의 왕복 4차선 도로에서는 주변 야산의 흙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3개 차로가 토사에 묻히면서 당국이 밤새 응급 복구작업을 벌였습니다.

곳곳에서 땅꺼짐 현상도 잇따랐는데요.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 앞 횡단보도에 지름 2.5m, 깊이 3m 규모의 땅이 꺼졌습니다.

경남 하동 악양면에서도 도로에 지름 3m, 깊이 2m의 큰 구멍이 생겨, 차량통행에 불편을 겪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1일부터 집계한 인명피해 현황도 살펴보면요.

어제(10일) 오후 10시 30분 기준 사망자는 31명, 실종자는 1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상자도 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재민은 총 7천200여명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어젯 밤 한탄강 수위가 상승하면서 강원도 철원 주민 400명 가까이가 인근 초등학교와 마을회관으로 대피했습니다.

또 전남 곡성과 구례, 전북 전주 남원, 경남 하동 합천에서도 추가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시설피해는 2만건을 넘겼습니다.

[앵커]

일부 교통 통제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광주-대구선 등 고속도로 3곳과 부산·전남·경남 등 일반도로 71곳에서 차량 통행이 차단됐습니다.

서울에서는 한강대교 수위가 다소 내려가 4.45m로 측정됐지만, 잠수교 진입은 여전히 불가능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철도는 충북선·태백선·영동선·경전선·장항선 등 5개 노선에서 열차 운행이 전면 또는 일부 중단된 상태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도 경기도와 충남, 전라도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차차 내륙으로 비가 확대될 전망인데요.

중부지방의 장맛비는 오는 16일까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 입지 않도록 계속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