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623 0092020081162020623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1565000 1597091583000

미국 시카고서 대규모 폭동·약탈...경찰에 발포 100명 이상 체포

글자크기
뉴시스

[시카고=AP/뉴시스]시카고 경찰이 21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그레셤 지역에서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지역 장례식장 인근에서 총격이 발생해 최소 14명이 부상을 입었다. 2020.07.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제2도시 시카고에서 심야부터 새벽에 걸쳐 대규모 폭동과 약탈이 일어나고 총격전이 벌어지는 혼란 사태가 빚어졌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시카고에서 9일 밤 늦게 시작해 10일 이른 아침까지 수백 명의 폭도가 시내 번화가에 차량을 타고 몰려와 대형백화점 메이시스 등 점포 수십 개의 유리창과 문을 부수고 물건을 약탈했다.

새벽에는 폭도들이 경찰관을 향해 발포를 하면서 총격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런 와중에 경찰관 13명이 다치고 민간인 2명이 총에 맞아 병원으로 실려갔다.

경찰은 폭도로 의심되는 100명 이상을 지금까지 체포 연행했다. 이번 소란으로 다운타운 일대는 폐쇄됐다가 10일 오전 8시에 통행을 풀었다가 10일 밤에 다시 봉쇄됐다.

폭동과 약탈의 발단은 9일 오후 시내 아프리카계 거주구역에 일어난 총격사건으로 나타났다.

경찰관이 총을 소지한 아프리카계 용의자에 발포해 부상시키자 반발한 주민들이 경찰과 충돌했다.

이어 인터넷상에 시내에서 약탈을 하자는 글이 올라오기 시작하면서 폭도들이 번화가로 달려왔다.

대규모 약탈이 자행된 것은 백인경관이 아프리카계를 과도하게 다루면서 숨지게 한 사건을 계기로 일어난 항의시위 폭동으로 발전한 지난 5월 이래 처음이다.

시카고에선 올해 들어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7월에만 살인사건 건수가 106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2.4배로 늘어났다.

아프리카계 구역에서 범죄가 다발적으로 생기면서 3세 여아가 유탄에 맞아 사망하는가 하면 장례식장에서 총기난사로 15명이 다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