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848 0112020081162020848 04 04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3224000 1597093325000

애플 '게임 앱' 통제에 뿔난 MS·구글 "안 올릴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연재 인턴기자] 애플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페이스북 등 주요 테크기업의 게임 앱을 자사 앱스토어에 올리는 것을 거부해 해당 회사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아예 아이폰 사용자 시장을 포기하기도 한다.

머니투데이

/사진제공=AFP


9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BI)에 따르면 애플이 주요 테크기업의 게임 앱들이 등급 심사를 받지 않은 채 소비자에게 공개되는 것은 안 된다며 앱 등록을 거부하고 있다. 애플은 게임 앱이 앱스토어에 등록되기 전 개발자가 별도로 가이드라인에 따른 심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 애플 기기에 앱이 깔리려면 앱스토어를 거쳐야 한다. 또 미국에서는 애플 기기 점유율이 절반을 넘어 MS와 페이스북, 구글 등에 게임 등록 거절은 큰 타격이 된다.

페이스북은 애플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게임 등록 승인을 받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다만 페이스북 측은 페이스북 앱 사용자가 약 3억8000만 명이라며 애플의 '승인 후 등록' 방침으로 인해 손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내달 15일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엑스박스’를 출시할 예정인 MS는 안드로이드에서만 게임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구글도 자체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인 ‘스타디아’ 앱은 애플의 iOS 플랫폼에서는 접근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애플 측은 비즈니스인사이더(BI)와의 인터뷰에서 "앱 개발자들이 앱스토어 가이드라인을 지킨다면 어떤 앱도 앱스토어에 등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테크 기업들은 영화나 음악 앱은 별다른 규정이 없지만 유독 게임 앱들에만 가이드라인을 내세운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넷플릭스나 스포티파이 등 동영상, 음악 콘텐츠 앱은 이런 심사 없이 애플의 앱스토어에 앱 등록이 가능하다.

애플은 정책 차이에 대해 "영화나 음악과 달리 게임 앱은 소비자가 상호작용을 한다"며 "이는 앱스토어에 대한 기대치와도 직접 연결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연재 인턴기자 choiyeo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