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874 0782020081162020874 06 0601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61919105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3225000 1597093388000 related

[이투데이 출근길] 권민아 측 "당분간 활동 계획 無"·힘든 환경 속에서 '비긴어게인 코리아' 시즌4 종료·김호중 전 여자친구, '말싸움 끝에 폭행 피해' 호소·카카오M 측 "이효리와 리얼리티 예능 준비 중"·'신박한 정리' 윤은혜, 맥시멀 셰어하우스 공개 (연예)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스를 정리한 코너입니다. 출근길 5분만 투자하세요. 하루의 이슈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이투데이

(출처=권민아 SNS 캡처)


◇권민아 측 "당분간 활동 계획 無"

배우 권민아가 극단적 시도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전했습니다. 10일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권민아가 전날 병원에서 퇴원했고 현재 어머니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라고 전했는데요. 앞서 8일 권민아는 SNS를 통해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살아라"라고 저격하며 극단적인 시도를 암시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습니다. 이후 FNC 소속사 측은 "멤버들간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던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입장문을 내며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힘든 환경 속에서 '비긴어게인 코리아' 시즌4 종료

대한민국에서 위로를 건넨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가 9일 시즌4를 종료했습니다. '비긴어게인 코리아'는 10개 도시에서 154곡과 함께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비긴어게인 코리아'를 연출한 송광종 PD는 10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시즌이 가수들에게는 참 힘든 환경이었다. 가수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라며 미안함과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이어 송광종 PD는 "이번 시즌이 너무 하드코어였어서 당분간은 재충전을 한 후 돌아올 것 같다"라며 '비긴어게인'의 새 시즌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며 마무리했습니다.

◇김호중 전 여자친구, '말싸움 끝에 폭행당한 피해' 호소

가수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A 씨가 폭행 피해 당시를 설명하며 호소했습니다. 10일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의 구타가 시작된 것은 2013년 아버지를 '니 애비'라고 험담을 하던 그와 말싸움 끝에 일어났다"라며 피해 사실을 포함해 장문의 글을 올렸는데요. 앞서 A 씨의 아버지가 자신의 딸과 교제 당시 폭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지만, 김호중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한 바 있습니다. 반면 A 씨가 다시 한번 "아빠는 그를 믿은 죄 밖에 없다"라는 등 피해를 호소해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MBC '놀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M 측 "이효리와 리얼리티 예능 준비 중"

가수 이효리의 새로운 리얼리티 예능이 예고됐습니다. 카카오M 측은 10일 "이효리와 함께 리얼리티 형태의 새로운 디지털 예능을 기획 중"이라고 전했는데요. 이는 아직 기획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부분은 추후 순차적으로 공개되리라 전망했습니다. 또한, 이효리의 리얼리티 예능은 카카오M이 준비 중인 카카오톡 기반의 새로운 동영상 플랫폼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입니다. 검증된 예능감을 갖춘 이효리가 카카오M과 만들어낼 예능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신박한 정리' 윤은혜, 맥시멀 셰어하우스 공개

tvN '신박한 정리'의 7번째 의뢰인으로 배우 윤은혜가 출연했습니다. 10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맥시멀 셰어하우스 삶을 살아가고 있는 배우 윤은혜의 일상과 사연이 최초로 공개됐는데요. 베이킹, 미술, 네일아트, 공예 등 다양한 취미용품들로 가득 찬 윤은혜의 셰어하우스에서 정리를 '신박한 정리' 사상 역대급 비우기를 예고했습니다. 이어 '신박한 정리'에서 룸메이트들과의 동거 생활을 위해 공간 정리 외에 윤은혜 표 친환경 요리, 윤은혜의 품어온 꿈 이야기 등 방송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투데이/정윤혜 인턴 기자(yunhye0318@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