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902 0562020081162020902 03 03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3200000 1597098993000

"엄마, 나 돈이 급해"…보이스피싱, 가족사칭에 잘 넘어갔다

글자크기

금감원, 13만여명 빅데이터 분석

가족·지출 많은 50대 가장 취약

세계일보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장 취약한 연령대는 50대로 나타났다. 가족·친척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속는 경향은 여성이 더 높았다. 반면 남성은 대출을 빙자한 피싱에 더 쉽게 당했다. 당장 돈이 급한 저신용자도 마찬가지였다. 고신용자는 여윳돈이 있다 보니 사칭형 피싱에 쉽게 넘어갔다.

금융감독원은 2017년부터 올해 1분기까지 보이스피싱 피해자 13만5000명의 연령·성별·신용등급 등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피해 유형을 보면 대출 빙자형 피싱이 76.7%로 정부 기관이나 지인을 가장하는 사칭형(23.3%)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대출 빙자형은 돈이 급한 서민을 노리고 저금리 대출로 유혹해 수수료 등을 편취하는 수법이다. 사칭형 피해 중에서 메신저 피싱은 해마다 4분기에 유독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돌볼 가족이 많고 지출할 곳도 많은 50대가 보이스피싱에 가장 취약했다. 50대 피해자는 32.9%로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27.3%), 60대(15.6%) 순이었다. 대출 빙자형은 50대(33.2%), 40대(31.4%)에서, 사칭형은 50대(32.0%), 60대(24.3%)에서 피해가 많았다. 메신저 피싱은 50대(41.6%), 60대(28.4%), 40대(16.5%) 등으로 50대 이상(74.5%)이 주로 피해를 봤다.

피해자 성별은 남성 51.6%, 여성 48.4%로 비슷했다. 여성은 ‘엄마, 나 돈이 급해’ 같은 사칭형 피싱에 약했다. 사칭형과 메신저 피싱의 여성 피해자는 각각 69.0%·70.6%로 남성(31.0%·29.4%)보다 높았다. 반면 대출 빙자형 피해 비중은 남성(57.9%)이 여성(42.3%)보다 조금 높았다.

형편이 어려울수록 대출빙자형 피싱에 당하기 쉬웠다. 대출 빙자형 피해의 경우 저신용자(7∼10등급)가 58.8%로 가장 많았고, 중신용자(4∼6등급)와 고신용자(1∼3등급) 피해는 각각 36.4%, 4.8%였다. 사칭형은 다급할 때 돈을 쉽게 인출할 수 있는 고신용자(65.1%)의 피해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저신용자는 6.1%에 불과했다.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이 금융권에서 대출받은 금액은 총 2893억원(피해자 피해금 이체일 기준 3일 이내 받은 대출)에 달했다. 대출빙자형 피해는 기존 대부업에서 카드·캐피털로 넘어가는 추세였다. 대출 빙자형 피해의 업종별 비중은 카드사(29.1%), 저축은행(23.4%), 대부업(19.1%) 순이었다. 사칭형의 경우 은행(32.2%), 카드사(31.8%) 대출이 많았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