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933 0562020081162020933 06 06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3839000 1597097988000 popular

전 여친 “헤어지는 것도, 맞는 것도 무서워. 조폭 출신으로 알아. 父 돈 요구한 적 없어”

글자크기

김호중 측 “법적으로 가리겠다, 말뿐인 소모전에 대응 않겠다” 일축

세계일보

트로트 가수 김호중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전 여자 친구가 피해 사실을 호소한 데 대해 김호중 측은 “근거 없는 허위 사실에 더 이상 대응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김호중의 전 여자 친구라 자처하는 A씨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그가 아무 말 없이 사라지고 6년이 흘렀다”고 시작하는 장문을 올렸다.

A씨는 “구타가 시작된 것은 2013년 아버지를 ‘니 애비’라고 험담을 하던 그와 말싸움 끝에 일어났다”며 “"그와 생활을 해본 이들은 알겠지만 그는 유난히 뒷담화를 좋아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후에는 험담이 동생들에게까지 이어지고 폭행도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A씨는 당시 폭행 사실을 아버지에게 알리지 못한 이유에 대해 “엄마가 하늘나라로 가면서 보내준 선물이라고 믿고 있었고, 막냇동생보다 그를 더 신뢰하고 계시는 아버지에게 말씀드리기가 어려웠고, 저 역시 그를 엄마처럼 기대가 의지했던 터인지라 헤어진다는 것도 무서웠지만, 맞는 것도 무서웠다. 조폭 출신이라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호중이 지난 5일 팬카페에 글을 올려 A씨 부친에게 과거 500만원을 빌려줬지만 갚아야 하는 날짜를 지키지 못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A씨는 “아버지는 한 차례도 돈을 요구하시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더불어 “그와 생활하는 동안 생신 때 15만원 드린 것과 남방 하나 사드린 것이 전부”라며 “500만원은 아버지가 직접 그에게 요구하지 않았고, 어떻게 알았던 그냥 아들로서 스스로 빌려준 것이었고 약속한 기일에 갚았다”고 부연했다.

계속해서 “오히려 같이 하는 공연에서 아버지에게 공연료를 양보받았고, 그는 이것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딸을 팔아 돈을 벌려 한다는 유튜브 방송과 댓글이 넘쳐난다”며 “아버지는 공양미 300가마에 딸을 파실 분이 아니다. 그럴 일이 있다면 딸의 미래를 위해 먼저 인당수에 뛰어드실 분”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아버지는 국민께 진실을 알려야 된다고 한다”며 “공룡과 언론 플레이에도 굴하지 않는 아빠가 자랑스럽다”고 옹호했다.

나아가 “늘 아빠와 함께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A씨의 아버지는 지난 4일 딸이 과거 김호중과 교제할 때 폭행 피해를 봤으며, 해명 요구에도 어떠한 반응도 얻지 못했다고 온라인상에 폭로한 바 있다. A씨에 따르면 아버지는 폭행 사실을 지난 2월17일서야 처음 알게 됐다.

이에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일 “사실 무근”이라며 A씨의 아버지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김호중 역시 “폭행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호중 측 관계자도 이날 뉴스1에 “법적으로 가리겠다”며 “증거도 없고 말뿐인 소모전에 대응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A씨의 아버지 역시 한 매체를 통해 “고소 내용을 보고 맞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tkadidch98@segye.com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