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1283 0032020081162021283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6861000 1597096874000

'코로나19' 지칭하며 런던서 아시아인 폭행한 영국 10대 유죄

글자크기

런던 유학 중이던 싱가포르인, 10대 청소년 무리에 구타당해

폭행 부인하다 CCTV 이미지 제시하자 침묵

연합뉴스

지난 2월 폭행 직후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린 조너선 목
[조너선 목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지난 2월 런던 시내에서 싱가포르 출신 유학생을 폭행한 영국 10대가 결국 처벌을 받게 됐다.

10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런던 하이버리 코너 치안판사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중상해죄 등의 혐의로 기소된 10대 청소년인 A(15)군에게 유죄가 선고됐다.

구체적인 형량은 오는 9월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싱가포르 출신으로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에 재학 중이던 조너선 목(23)씨는 지난 2월 24일 오후 9시 15분께 런던 최중심 가인 옥스퍼드 가에서 폭행을 당했다.

당시 중국에서 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른 나라로 확산하면서 중국인 등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우려가 커지던 시점이었다.

목씨는 자신이 지나갈 때 여러 명의 청소년이 "코로나바이러스"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무리를 쳐다보자 이들이 갑자기 자신을 폭행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들 무리는 "우리나라는 너의 코로나바이러스를 원하지 않는다"며 목씨의 얼굴 등을 구타했다.

이로 인해 목씨는 코와 광대뼈 등에 복합골절 부상을 입었다.

눈 주위가 멍들고 부푼 모습을 목씨가 페이스북에 올리자 곧바로 소셜미디어에서 수천회 이상 공유됐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난 3월 목씨를 폭행한 혐의로 10대 청소년들을 체포한 뒤 지난달 A군을 기소했다.

당초 A군은 경찰 조사에서 목씨 폭행 혐의를 부인하다가 폐쇄회로(CC)TV에 찍힌 자신의 모습을 본 뒤 이내 침묵으로 돌아섰다.

검찰은 이번 공격이 "매우 잔인하고 전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는, 겉모습에 기반한 증오범죄임이 분명하다"면서 "이는 사회를 좀먹는 효과를 가져오며, 누구도 이같은 비도덕적인 행동에 직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