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34701 0372020081162034701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7124787000 1597124813000

‘흙범벅’ 태영호 변기커버 든 사진이 왜 갑자기…‘노란티’ 심상정에 반사이익?

글자크기

정의당, '인증' 의혹에 "사실과 동떨어져"

태영호 사진이 비교군으로…'뜻 밖' 효과

헤럴드경제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페이스북에 공개한 태영호 의원.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뜻하지 않게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을 '소환'하고 있는 모습이다.

심 대표의 11일 '수해 복구 사진' 논란 보도에 대해 정의당은 11일 "사실과 동떨어진 기사"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심 대표는 지난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경기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복구 지원 활동을 했다"며 "복구 지원 활동 사진을 올렸으나, 다수 시민들이 댓글로 재해 지원 관련 사전을 올리는 게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말을 해주셔서 이를 받아들여 사진을 삭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선 몇몇 댓글을 인용해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는 취지의 기사를 작성했는데 대단히 유감"이라며 "복구 활동 초기에 잠깐 찍은 사진을 올린 것이며, 실제 복구 지원 활동에 참가한 당직자들은 복구 활동에 경황이 없어 심 대표의 이후 복구 지원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을 뿐"이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의 한 주택에서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피해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일부 언론은 복구 지원 활동 다시 심 대표의 옷과 신발이 비교적 깨끗한 것을 놓고 '인증'을 위해 연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태 의원이 통합당의 수해 복구 지원 활동 중 진흙 묻은 옷차림에 변기 뚜껑을 들고 있는 사진이 비교군으로 언급되면서, 태 의원은 의도치않게 '반사 이익'을 누리게 됐다.

태 의원의 이런 모습은 같은 당 조수진 의원이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조 의원은 당시 글에서 "당내 재해대책위원장인 정희용 의원이 복구 작업 중간중간 사진과 상황을 전해왔다. 의젓하고 믿음직스런 동료이자 아우"라며 "태 의원이 하루종일 쉴 새 없이 삽으로 흙을 치웠다고 한다. 의원들이 서로 격려하려고 찍어준 것"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