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39803 0102020081162039803 01 01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7132125000 1597132303000

北 임진강 상류 댐 붕괴설에 통일부 “확인해줄 수 없다”

글자크기
북한 임진강 상류에서 황강댐보다 위쪽에 위치한 댐 2개가 붕괴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통일부는 “확인해 줄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황강댐 상류의 댐이 붕괴됐다는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 말할 사항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어 “남북 접경지역 일대 집중 호우 상황에 대해 주시하고 있으며, 접경지역 우리 국민 안전에 필요한 사안은 관계 기관간 공유하며 주민 사전 대피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황강댐 방류를 놓고 북한과 소통을 시도할지에 대해선 “그 문제와 관련해 정부가 북측에 연락한 것은 없다”면서 “(북측이) 알려주면 주민 안전을 보장하는 데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여러차례 밝힌 바 있다”고 했다.
서울신문

5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이 방류를 하고 있다. 북한의 황강댐 방류로 인해 유입된 물의 양으로 인해 개방결정이 내려졌다. 2020. 8. 5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한겨레’는 북한 사정에 정통한 제보자를 인용해 “집중 오후로 황강댐 위쪽 댐 2개가 붕괴돼 황강댐으로 물이 밀려오자 지난 10일 부댐을 폭파시켜 물을 방류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실제 임진강 필승교의 수위는 지난 9일 오전 7시 1.8m에서 다음날 오후 7시 9.27m로 급격히 상승했다. 이에 북한이 또다시 사전 통보 없이 방류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통일부 측은 필승교 수위가 이날 안정화되면서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나 임진강 하류 수위에 영향을 미치는 상류 댐 붕괴 여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것이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도 이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사안은 없다”며 “황강댐 수문이나 수위에 대해선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하에 상황 조치와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북한의 황강댐 방류는 임진강 유역 주민의 안전과 관련되어있다. 임진강에선 지난 2009년 북측이 사전통보 없이 황강댐을 방류하면서 우리 측 6명이 급류에 휩쓸려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전례가 있다. 이에 남북은 방류를 사전 통보하기로 합의했으나 북한은 2013년부터 최근까지 통보하지 않았다.

당국은 북한이 지난달 말 이후 최소 세차례 사전통보 없이 방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연천 군남 홍수조절댐을 방문해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우리에게 미리 알려주면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될 텐데 아쉽다”고 하기도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