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0622 0112020081162040622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33698000 1597134128000

"박근혜 '광복절 특사' 요청"… 文 대통령에 '읍소' 나선 '친박'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머니투데이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친박(친박근혜) 국회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의 광복절 특별사면을 요청하고 나섰다.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국민들에게 화해와 통합의 메세지를 줄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함께 국난을 극복해 나갈 수 있다는 희망과 용기로 채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며 "이번 광복절을 넘기면 문 대통령 임기 내 사면은 더 어려워질지도 모른다.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사회적 갈등은 더 지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2016년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고, 3년이 지난 2019년 말 한 전 위원장은 특사한 사실도 언급했다.

박 의원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량은 지나치게 무겁다는 게 중론"이라며 "이미 3년 5개월을 감옥에서 보냈다. 무엇보다 사회통합을 위해 사면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촛불도 태극기도 국민의 의사표시"라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윤상현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원에 앞서 윤상현 무소속 의원도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했다. 윤 의원은 "관용의 리더십은 광화문 광장을 '분열의 상징'에서 '통합의 상징'으로 승화시키는 것이고, 그 첩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해결할 분은 문 대통령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광복 75주년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진정으로 하나가 되지 못했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문제 해결 없이 광화문 광장은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로 갈린 채 통합이 될 수 없으며, 역사의 불행만 악순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용서와 화해만이 촛불과 태극기를 더 이상 적이 아닌 우리로 만들 수 있으며, 그 용서와 화해는 관용의 리더십이다"라며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기 위한 통큰 결단을 내려 주시길 거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