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059 0522020081262046059 04 0401001 6.1.17-RELEASE 52 뉴스핌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4993000 1597165066000

[미국대선] 바이든, 트럼프에 10%p 앞서지만 격차 좁혀져

글자크기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오는 11월 대선에서 미국 민주당 후보로 나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보다 지지율이 10%p 앞서고 있지만 격차는 다소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11일(현지시간) 먼머스대의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51%의 지지율을 기록, 41%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있다고 전했다. 응답자 4%는 아직 지지후보를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고, 조 조르겐센 자유당 후보와 호위 호킨스 녹색당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도 각각 2%와 1%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간의 지지율 격차는 지난 6월보다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먼머스대의 지난 6월 조사에서 바이든 전부통령은 52%, 트럼프 대통령은 39%의 지지율로 13%p 차이였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먼머스대의 패트릭 머래이는 "트럼프가 지지율을 하락을 막았지만, 바이든은 전국적으로 고르게 우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7.16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지지 응답자 중 39%는 그들은 11월 대선에서도 반드시 바이든에 투표하겠다고 밝혔고 트럼프 지지자 중에선 이같은 답변이 35%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절반의 응답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결코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고,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서도 40%가 같은 입장을 보였다.

바이든에 대한 선호도는 다소 하락했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에 대한 선호도는 42%였고 거부감을 나타낸 답변은 47%나 됐다. 지난 6월 같은 조사에선 44%로 동률을 나타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