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135 0682020081262046135 02 0212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8800000 1597168847000

‘태권도 세계화’ 김운용-사마란치, 세계연맹 명예의 전당 첫 헌액자로

글자크기
동아일보
태권도를 올림픽 종목으로 발전시킨 고(故) 김운용 세계태권도연맹(WT) 초대 총재, 고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세계태권도연맹 명예의 전당 첫 헌액자로 이름을 올렸다.

WT는 11일 5명의 명예의 전당 초대 헌액자를 발표했다. 김 전 총재, 사마란치 전 위원장 외에 아시아태권도연맹 총재를 지낸 이대순 전 WT 부총재, 세계선수권 4연패를 달성한 정국현 WT 집행위원, 올림픽에서 2연패를 달성한 천중(중국)이 포함됐다.

IOC 부위원장을 지낸 김 전 총재는 WT와 국기원을 설립하고 태권도의 세계화를 이끈 인물로 1994년 IOC 총회에서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은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태권도를 올림픽 시범종목으로 채택하고 태권도의 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을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