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222 0682020081262046222 03 03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8800000 1597168908000

5G AR글라스 세계 첫 소비자 판매

글자크기

[카&테크]

LG유플러스 21일 출시, 안경 쓰면 렌즈 통해 콘텐츠 감상

동아일보

LG유플러스는 21일부터 세계에서 처음으로 소비자용으로 개발된 안경형 증강현실(AR) 글라스 ‘유플러스 리얼글래스’를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모델들이 유플러스 리얼글래스를 시연해 보이고 있다. 가격은 69만9000원.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5세대(5G) 이동통신과 증강현실(AR) 기술을 결합한 AR글라스를 공식 판매한다. 소비자에게 직접 5G용 AR 기기를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세계 처음이다. LG유플러스는 11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글 형태의 AR 기기 ‘유플러스 리얼글래스’를 21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안경처럼 기기를 착용하면 렌즈를 통해 원하는 콘텐츠를 보여주는 웨어러블(입는) 장치다. 투명한 렌즈에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콘텐츠를 띄워주며, 이용자들은 렌즈에 비친 화면을 보는 것과 동시에 투명한 렌즈를 통해 현실 세계를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소비자용으로 판매되는 AR글라스라고 강조했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 등이 AR글라스를 내놨지만 이는 기업용 또는 개발자용이라 소비자들이 직접 구매해 사용하기는 어려웠다. 가격도 2000달러(약 238만 원) 선에 무게는 300g을 넘었다. 이에 비해 유플러스 리얼글래스의 판매 가격은 69만9000원(부가가치세 포함)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무게도 88g으로, 일반 안경(30∼50g)보다는 무겁지만 휴대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색상은 다크 그레이 1종.

현재는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와만 연동되며 향후 LG전자 벨벳 등으로 호환 제품을 늘릴 계획이다. LG유플러스 5G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다.

올해 하반기(7∼12월)에는 미국 증강현실·가상현실(VR) 개발 기업 ‘스페이셜’과 손잡고 가상 회의실에서 참가자들이 회의와 업무를 볼 수 있는 시스템을 선보인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