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320 0252020081262046320 02 0212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6216495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68825000 1597169078000

코로나 확진 반데라스 '나홀로 60세 생일' 보내

글자크기
조선일보
할리우드 영화배우 안토니오 반데라스(60 ·사진)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렸다고 밝혔다.

반데라스는 자신의 60번째 생일인 10일(현지 시각)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고 생일을 격리 시설에서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평소보다 조금 더 피곤하지만 가능한 한 빨리 회복할 자신이 있다"며 "온 지구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감염병을 극복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확진 소식과 함께 자신의 어린아이 시절 사진을 올린 그는 "이번 격리를 기회 삼아 읽고 쓰고 휴식을 취하며 60년 인생에 의미를 부여하기 위한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했다.

반데라스가 현재 어디에 거주하고 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그는 영국 남부 서리주(州)와 스페인, 뉴욕에 집을 갖고 있다고 한다.

스페인 말라가 출신인 반데라스는 1982년 영화 '정열의 미로'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마스크 오브 조로' '필라델피아' 등에 출연했고, 지난해 개봉한 '페인 앤 글로리'로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