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6518 0092020081262046518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175350000 1597175369000

국제금값, 2000달러 이하로 하락…7년만에 최대폭

글자크기

12월 인도분 전날 대비 4.58% 하락한 1946.3달러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국제금값이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하면서 국내 금 가격도 오름세를 보이는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9분 현재 KRX금시장에서 1kg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은 전일 대비 890원(1.15%) 상승한 7만88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종로본점에 진열된 골드바의 모습. 2020.08.05.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최근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국제 금값은 11일(현지시간) 2000달러 이하로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4.58%(93.40달러) 급락한 194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액 기준 하락폭은 지난 2013년 4월15일 이후 약 7년 만 최대이고, 비율 기준 하락폭은 지난 3월13일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크다.

금값은 지난 4일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했다.

금값은 올해 들어서만 32%가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각국이 유동성 공급을 위해 초저금리를 유지하면서 투자자들이 금에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러시아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는 등 낙관적인 소식이 전해지면서 금값이 크게 후퇴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국제 은값도 크게 내렸다. 9월 인도분 은은 전날 대비 온스당 3.21달러(11%) 하락해 26.049달러로 마감했다. 금액 기준 하락폭은 지난 2011년 9월23일 이후 약 9년 만에 최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백신이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이 백신은 지난 1957년 구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따 '스푸트니크(Sputnik) V'로 명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