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7293 1092020081262047293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180516000 1597181032000

푸틴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 등록”…“안전성 우려”

글자크기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러시아에서는 조만간 양산과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이지만, 3상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는 등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김준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이 공식 등록됐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푸틴/러시아 대통령 :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백신이 오늘(11일) 아침 등록됐습니다."]

백신 이름은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에서 따온 '스푸트니크 V'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 백신이 필요한 모든 검증 절차를 거쳤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자신의 두 딸 가운데 1명도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해 접종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에 등록된 백신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백신입니다.

무라슈코 보건부 장관은 모든 임상시험 지원자들에게서 높은 수준의 코로나19 항체가 생성됐고 백신 접종에 따른 심각한 후유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임상 시험의 상세한 자료가 공개되지 않으면서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러시아와 백신의 사전 자격심사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타릭 야사레비치/세계보건기구 대변인 : "어떤 백신이든 사전 자격 심사에는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엄격한 검토와 평가가 포함됩니다."]

이번 백신 개발에 자금을 지원한 러시아 국부 펀드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백신 등록 이후 곧바로 3차 임상시험이 시작될 것이라며, 3차 임상시험은 러시아뿐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영상편집:이현모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김준호 기자 (jhk88@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