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7881 0092020081262057881 01 01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01526000 1597201550000

靑 수석 후속 인사 단행…1주택자 철저, 3기 체제 '가속 페달'

글자크기

신임 소통수석에 정만호, 사회수석 윤창렬 내정

사표 제출 6명 중 4명 교체…다주택 참모 일단락

노영민·김외숙, 사실상 유임…3기 체제 합류 전망

뉴시스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정만호(왼쪽) 강원도 제15대 경제부지사가 13일 오전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로부터 공로패를 받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20.01.13. (사진=강원도청 제공)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국민소통수석 비서관과 사회수석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정만호(62)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신임 소통수석으로, 윤창렬(53) 현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신임 사회수석으로 각각 내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러한 내용의 청와대 수석 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지난 10일 김종호 민정수석, 최재성 정무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등 3명을 새로 임명한 뒤 이틀 만에 이뤄진 수석급 후속 인사다.

교체 발표된 윤도한 소통수석과 김연명 사회수석은 큰 틀에서 다주택 논란에 대한 책임성 인사라는 해석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평가다. 윤 수석은 2개월 동안 8명의 다주택 참모들의 주택 처분과 관련한 브리핑을 전담해 왔다. 김 수석은 부동산 정책이 정치·사회 문제로 확산되는 과정에 부담을 느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윤 수석의 경우 청와대가 내부적으로 홍보 라인에 대한 개편 작업을 준비해 온 것의 연장선상에서 교체가 이뤄진 것으로 봐야한다는 시각도 있다. 후임자로 발탁한 정 내정자의 면면에서 홍보기능 강화의 성격도 함께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정 내정자는 한국경제신문 기자 출신으로 언론과의 스킨십이 강점으로 꼽힌다.

정 내정자에 대해 강 대변인은 "정치·경제 등 각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대내외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국정운영과 관련한 사안을 국민께 쉽고 정확하게 전달해 정책의 효과와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로써 대통령비서실장 산하 5명의 수석 비서관(정무·소통·민정·시민사회·인사) 가운데 김외숙 인사수석을 제외한 4명의 교체가 이뤄졌다. 정책실장 산하 3명의 수석 비서관(경제·일자리·사회) 중에서는 경제·일자리 수석 2명에 대한 교체 작업이 추가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뉴시스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윤창렬 국무조정실 사회조정실장이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제무역기구인 WTO 일본산 수입식품 분쟁의 상소 판정결과와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04.12. ppkj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서실장·정책실장·8수석·2보좌관·42비서관으로 구성된 청와대 직제상 현재까지 5명의 수석 교체 인사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3기 청와대 출범을 위한 과정이 절반 이상 진행된 것으로 평가된다.

3기 청와대 체제의 공식 출범은 앞서 다주택자 논란의 책임으로 사의를 표명한 바 있는 노영민 비서실장의 후임 발표를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월 총선 출마차 임종석 비서실장 등이 청와대를 떠나며 시작된 2기 청와대 체제와는 정반대의 접근을 보이고 있다.

2기 청와대 출범 때는 상징적 자리인 비서실장 교체를 통해 대내·외에 청와대 인적 쇄신을 알리고 국정운영 동력을 이어갔다면, 대통령 임기 후반기를 책임질 3기 청와대는 수석급 참모들을 우선 교체하는 것으로 방향타를 틀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데에는 예상치 못한 청와대 다주택자 논란이 결정적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시간적 여유를 갖고 순차적인 교체를 통한 3기 구성을 계획했던 문 대통령이 뜻하지 않은 변수에 불가피한 변화를 줄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이미 공개적으로 일괄 사의를 표명했던 노 실장과 김 수석에 대한 향후 사표 수리 방침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것도 이러한 난감한 상황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대통령 인사권에 대해서는 답변이 곤란하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김상조 정책실장과 미소 짓고 있다. 2019.08.06.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 "추가 인사 여부는 대통령 인사권에 관한 사안으로 답변하기 곤란하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런 상황을 미뤄볼 때 청와대가 최근 청와대를 떠난 김조원 전 민정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을 끝으로 다주택자 논란을 일단락 지으려 할 수 있다는 비판적 시각도 나온다. 노 실장과 김 수석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3기 청와대 멤버로 유임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이어지고 있는 수석급 인사를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과 연결지어 볼 수만은 없다"면서 "내부 인적 구성의 변화에 대한 고민과 그에 대한 준비는 오래 전부터 해왔고, 그 과정에서 다주택자 책임론이 불거진 것으로 보는 게 정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추가적인 수석 인사 발표는 없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새로 발표된 수석들의 주택 보유 현황도 청와대의 고민을 뒷받침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비서관 후임으로 정만호(62)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를 내정했다. 또 김연명 사회수석의 후임으로는 윤창렬(53) 현 국무조정실 국정운영실장을 발탁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다주택자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신임 수석들을 1주택자 위주로 발탁하려고 신경쓴 흔적이 역력하다. 김종호 민정수석, 최재성 정무수석, 김제남 시민사회수석에 이어 이날 발표된 정만호 소통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내정자 모두 1주택자 혹은 무주택자다.

김종호 민정수석은 서울 동작구 상도동 아파트 한 채를, 김제남 사회수석은 은평구 갈현동 다세대 주택 한 채를 각각 보유 중이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서울 송파구와 경기 남양주시에 3개의 임차권만 보유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만호·윤창렬) 두 수석 모두 당초 주택 두 채를 소유하고 있었으나 한 채는 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지금 처분 중에 있다"며 "사실상 1주택자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