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8413 0022020081262058413 04 0403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03285000 1597204729000

트럼프 "한국 핵무장 주요 논의 주제 될듯" 中에 견제구

글자크기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공세와 이에 따른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 필요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앞으로 두 달간의 주요 논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MSNBC ‘휴 휴잇 쇼’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중국의 무모함, 이란과의 새로운 핵협상 등을 고려할 때 한국과 일본 심지어 대만이 핵무기(핵무장)나 극초음속 미사일 역량을 추구해야 하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것도 말하지 않겠다. 그러나 그것이 문제를 일으킨다“고 답했다. 이어 “향후 두달간 그것은 주요 논의 의제(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해줄 수는 있다”면서 “그것은 매우 큰 논의 주제가 될 것”이라고 재차 말했다.

다만 이런 발언만으로는 한일 핵무장이나 극초음속 미사일 역량과 관련된 논의가 미국 11월 대선 이전의 주요 논의 의제에 포함됐는지는 불분명하다. 답변 자체가 구체적이지 않아 한일 핵무장 문제를 논의주제로 콕 집었다기보다는 중국의 공세에 방점을 둔 발언일 것이라는 해석이다.

미국은 1991년 주한미군 전술핵 철수 이후 한국에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핵 억제력을 제공하는 확장억제를 공약해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5일 한국군의 극초음속 미사일 기술 개발을 처음으로 공개 언급하기도 했다.



“힐러리가 당선됐다면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당선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치렀을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힐러리 클린턴이 당선됐다면 세상이 끝날 것이며 수백만명이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김정은 국무위원장)는 (미국과의) 전쟁을 예상했다”면서 “그러나 전쟁은 일어나지 않았고,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아주 다르지만, 아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부연했다.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과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주 좋은 관계를 가졌었다”면서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시 주석과의 관계는 좋지 않다”고 시사했다.

그는 또 “중국은 수십억 달러 상당의 미국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면서 “지난주 사상 최대 규모의 옥수수를 주문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