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9752 0562020081262059752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06994000 1597207020000

김무성·홍준표 보고 있나?… 조국 “망어중죄, 악구중죄 지은 자들, ‘발설지옥’에 들어갈 것”

글자크기

조 전 장관 “사모펀드 관련 1심서 저나 제 가족이 소유자·운영자 전혀 아님 확인됐지만, 권력형 프레임 전파하던 이들 이제 뭐라고 하나? ‘목표한 바를 이뤘으니 알 바 아니다’하면서 웃고 있을 것”

세계일보

최근 페이스북(사회관계망서비스)을 통해 활발히 소통하고 있는 조국(사진)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김무성·홍준표 등 야권 인사들이 자신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퍼뜨렸다며 “‘망어중죄(妄語重罪)’, ‘악구중죄(惡口重罪)’를 지은 자들, ‘발설지옥(拔舌地獄)’”이라고 경고했다.

조 전 장관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년 하반기 정치권과 언론계에서 돌았던 찌라시성 이야기를 아시나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조 전 장관은 “2019년 9월3일 김무성 (미래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토론회에서 ‘조국 펀드, 조 후보자의 대선 준비를 위한 자금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고, 9월2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이 허욕을 품고 큰돈을 마련하려고 하다가 윤석열 검찰에 덜컥 걸린 것’이라고 썼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언론은 이 황당한 소설을 일제히 보도했다”라면서 “당시 정치권과 언론계 몇몇 지인은 걱정이 돼 ‘정말이냐?’며 연락이 왔었다”고 회상했다.

세계일보

조국 페이스북 갈무리.


조 전 장관은 “이런 발언은 작년 하반기 보수야당이 검찰과 언론이 합작해 유포한 ‘권력형 범죄’ 프레임을 강화하며 ‘사냥’을 부추기고 독려했는지 잘 보여준다”면서 “이런 황당한 첩보를 누가 만들어 제공했을까? 대검 고위급 ‘빨대’일까, 검찰 범정 ‘빨대’일까. 보수정당 내부 모략전문가일까, 아니면 합작일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조 전 장관은 “이후 검찰과 언론은 황당한 ‘대선 자금’ 이야기는 뺐지만, 끊임없이 ‘권력형 범죄’ 프레임을 확대·재생산했다”면서 “문제 사모펀드 관련 1심 재판에서 저나 제 가족이 이 펀드의 소유자, 운영자가 전혀 아님이 확인됐지만, 이 프레임을 전파하던 이들은 이제 뭐라고 하고 있나? ‘목표한 바를 이뤘으니 알 바 아니다’하면서 웃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