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1778 0032020081262071778 01 0109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7228108000 1597228286000

전국 하천 홍수특보 전부 해제…상수도 시설 93곳 호우로 피해

글자크기
연합뉴스

39년 만에 '최장 잠수기록' 경신한 잠수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중부지방의 집중호우가 소강상태에 접어들자 12일 전국 하천 주요 지점의 홍수특보를 전부 해제했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낙동강이 흐르는 경남 밀양시 삼랑진교에 내려진 홍수주의보가 이날 오후 5시30분에 해제됐다. 가장 마지막까지 홍수특보가 유지되던 삼랑진교를 끝으로 전국 하천 주요 지점에 내려진 홍수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한강과 임진강 비룡대교·영평교, 왕숙천 진관교 등지에 발령됐던 홍수주의보는 전날 오후 6시에, 섬진강 하동군 읍내리 지점의 홍수주의보는 전날 오후 5시에 각각 해제됐고 금강과 영산강 일대에도 홍수특보가 유지되는 곳이 더는 없게 됐다.

이는 비가 잦아들면서 하천의 수위가 낮아지고 주요 댐의 방류량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한강 잠수교 수위는 6일 오후 2시 30분에 최고수위인 11.53m를 기록한 뒤 이날 오후 2시에 7.38m까지 낮아졌다.

한강 수위에 직접 영향을 주는 팔당댐의 방류량은 11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초당 1만 500t 수준이었다가 이날 오후 2시에 초당 6천 600t 수준으로 감소했다.

11일 오전 0시에 최고 10.84m에 달했던 임진강 유역 파주시 비룡대교의 수위는 이날 오후 2시에 4.20m로 낮아졌고 임진강의 최북단 관측지점인 연천군 필승교의 수위 역시 10일 오후 7시 40분 최고수위인 9.28m를 기록한 뒤 이날 오후 2시 기준 3.24m까지 내려갔다.

환경부는 이날 기준으로 27개 시·군의 상수도 시설 93곳에서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피해 시설 중 26개 시·군에 속한 90개 시설의 복구가 완료됐고 3개 시·군에 속한 3개 시설은 복구가 진행 중이다.

이 밖에도 하·폐수처리시설 83곳, 생활폐기물처리시설 3곳에서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bookman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