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818 0532020081262072818 02 0213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61860747 false true false false 1597233637000 1597233751000

곡성 침수지역 주민 23명 구한 '용감한 이장'

글자크기

지난 8일 곡성읍 금예마을 김재덕 이장, 거동 불편한 주민 등 23명 구조

광주CBS 박요진 기자

노컷뉴스

지난 7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곡성군 일대가 물에 잠겼다.(사진=전남 곡성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일부터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섬진강이 범람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전남 곡성군의 한 마을 이장이 주민 23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2일 전남 곡성군에 따르면 기록적인 폭우로 섬진강이 범람한 지난 8일 곡성군 곡성읍 금예마을의 이장 김재덕(54)씨가 침수지역에 갇힌 주민 23명을 구출하는데 크게 일조했다.

김씨는 섬진강 범람이 시작되자 마을 방송으로 신속히 대피하라고 알린 후 차량을 이용해 3회에 걸쳐 주민들을 피신시켰다. 마을 노인 2명이 물이 차오르는 집에 갇혀있다는 소식을 들은 김씨는 주변의 만류를 뿌리치고 친구 김희준(54)씨와 함께 마을로 돌아가 노인들을 구했다. 하지만 돌아가는 길이 막히자 김씨는 비교적 고지대에 위치한 마을회관에 머물러야 했다.

이후 김씨는 곡성군 재해대책본부와 연락을 하며 아직 대피하지 못한 금예마을 주민과 인근 대평 1구 주민 13명을 안내 및 보호했으며 구조되지 못한 6명의 위치를 즉시 구조대에 알려 신속한 구조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금세 마을회관까지 물이 차오르자 김씨는 침수가 덜 된 도로변으로 주민들을 다시 피신시켰고 구조대가 도착하자 거동이 어려운 노인들과 마을 주민들부터 먼저 보트에 태워 보냈다.

곡성군 관계자는 "사방에서 물이 차오르는 아비규환 속에서도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23명을 구출해낸 김재덕 이장의 미담은 수해로 낙심한 곡성군민들에게 큰 희망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