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3491 0202020081262073491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37321000 1597237326000 popular

기안84, `복학왕` 여혐논란→연재중지 청원등장→일부 수정(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웹툰 작가이자 방송인 기안84가 웹툰 ‘복학왕’ 재연재를 시작한 지 2회 만에 여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네이버 웹툰 측이 일부 내용을 수정했다고 밝혔다.

11일 공개된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2회에서 인턴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부수는 장면이 그려졌다. 또한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이나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 그녀의 세포 자체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라는 글도 덧붙였다.

앞선 회차에서 봉지은은 “누가 뽑아준대?”라는 40대 노총각 팀장의 말을 듣고, 갑자기 자신의 배 위에 조개를 얹은 바 있다. 2회에는 봉지은이 조개를 깨부순 뒤, ‘봉지은, 기안그룹 인턴 최종 합격!’이라는 설명과 함께 봉지은의 정식 입사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를 본 독자들은 스펙에서 밀리는 인턴 봉지은이 20세 가까이 차이가 나는 직장 상사와 부적절한 관계로 인턴에 최종 합격했음을 표현하는 내용이 아니냐며 반발했다.

12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웹툰 연재 중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주인공 여자가 본인보다 나이가 20살이나 많은 대기업 팀장과 성관계를 해 대기업에 입사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내용을 희화화하며 그린 장면을 보게 됐다”며 “부디 웹툰 작가로서의 정체성과 의식을 가지고 웹툰을 그렸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논란이 불거진 후 ‘복학왕’ 1부 내용이 일부 수정됐다. 네이버웹툰 측은 “작품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현재 작가님가 수정해주신 원고로 수정반영됐다. 향후 작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사안에 대해 작가님과 함께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이라고 알렸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