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3945 0102020081262073945 02 02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41912000 1597242073000

“우리 아기들 좀 구해주세요” 어미개의 몸부림에 기적적인 구조

글자크기
서울신문

12일 경기 이천시 율면의 한 마을에서 폭우로 창고가 무너진 잔해 속에서 주민들이 어린 강아지들을 구조하고 있다. 2020.8.12 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미 개의 필사적인 몸부림으로 폭우로 무너진 잔해 속에서 어린 강아지들이 무사히 구조됐다.

12일 MBC에 따르면 경기 이천시 율면의 한 마을에서 창고가 무너진 잔해 속에서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흙더미를 파헤친 끝에 강아지를 구조했다.

땅 속에서 희미하게 들려오는 낑낑대는 소리에 구조가 늦어지면 어쩌나 하며 마음을 졸이면서도 행여나 땅 속의 강아지가 다칠까 조심스럽게 흙더미를 파냈다.

결국 흙더미가 들썩거렸고 흰색 털을 지닌 무언가가 헐떡이는 것이 보이기 시작했다. 이윽고 땅 속에서 무사히 나온 강아지 두 마리는 무사히 어미 개 품 속에 안겼다.

강아지가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던 것은 어미 개의 필사적인 모성애 덕분이었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서울신문

12일 경기 이천시 율면의 한 마을에서 폭우로 창고가 무너진 잔해 속에서 주민들이 어린 강아지들을 구조하고 있다. 2020.8.12 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이미 두 마리가 구조됐지만 어미 개가 자신의 줄을 끊고 땅 속을 향해 울부짖었다는 것이다.

어미 개의 몸부림 덕에 구조가 재개됐고, 이날 이렇게 강아지들이 어미 품 속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폭우로 주택과 창고 등이 무너졌던 것은 지난 4일. 일주일 만에 본격적으로 복구가 진행되던 와중에 강아지를 구조해 낸 것이었다.

어미 개와 강아지들은 동물보호소로 옮겨졌으며, 보호소 측은 치료와 함께 입양자를 찾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