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3946 1242020081262073946 06 0601001 6.1.17-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42000000 1597242073000 related

‘라디오스타’ 김구라, ‘남희석 저격’ 간접 해명 “남의 얘기 끊는 것 아냐”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김구라, ‘남희석 저격’ 간접 해명 “남의 얘기 끊는 것 아냐”

방송인 김구라가 남희석의 공개저격에 간접적으로 해명했다. 남희석의 이름을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저격당한 것에 대해 억울한 감정을 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박진영과 선미 그리고 김형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함께한 데프콘은 김구라에게 “등 돌리지 마라. 오해 받는다”라고 농담했고 김구라는 “모니터를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토크가 시작됐고 박진영의 자서전 언급이 길어지자 김구라는 “본인의 영적인 체험을 쓴 책이냐”라고 물었다. 이 때문에 박진영의 자서전을 읽지 않은 것이 들통 났고 멘트에 제동이 걸리자 김구라는 “이렇게 지루할 내가 개입하는 것”이라며 “(일부러) 남의 얘기를 끊는 게 아니다. 들으면 분위기가 다운된다. 나도 어쩔 수 없이 개입하는 것”이라고 외쳤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구라의 해명에 이어 김형석과 박진영도 ‘김구라 감싸기’에 나섰다. 김구라가 김형석에게 “오늘 유난히 좀 다운된 게 요즘 (보이그룹 준비 때문에) 예민해서 그런 거냐”고 묻자 김형석은 웃으며 인정했다. 그러면서 “김구라를 정말 좋아한다. 나는 나서서 이야기를 잘 못하는 성격인데 김구라는 나를 건드려서 이야기하게 해준다. 김구라 덕분에 연예대상 신인상도 받았다”고 고마워했다.

박진영은 “김구라가 센 이야기할 때 그 사람을 보면서 하는 모습을 못 봤다. 보라색 쿠션이나 팔을 보면서 이야기한다. 그건 마음 약한 사람들이 하는 행동”이라고 옹호했다. 데프콘은 “(김구라가) 이렇게 앉으니까 오해가 생기나봐”라고 거들었다. 이에 김국진이 “진짜 마음이 약하면 그런 이야기도 안 한다”라고 팩트 폭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남희석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SNS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면서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라고 비판했다가 글을 삭제했다. 이후 자신의 발언이 화제가 되자 그는 “갑자기 쓴 글은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해 남긴 글”이라며 “논란이 되자 삭제 했다는 것은 오보”라고 말했다. 남희석은 “콩트 코미디를 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에 나갔다가 망신당하고 밤에 자존감이 무너져 나를 찾아 온 후배들을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재차 지적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일 이어지는 남희석의 공개저격에 김구라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대신 그가 출연 중인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이 대신 해명하며 김구라를 옹호했다.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 ‘라디오스타’ 촬영현장에서 김구라 씨는 녹화 전, 중간,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출연자들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가 지켜본 김구라 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며 “김구라가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토크쇼인 ‘라디오스타’ 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면서 김구라의 진행 방식은 프로그램을 위한 ‘캐릭터’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김구라는 오히려 항상 개그맨 섭외를 먼저 제안하는 MC라며 “편집은 시청자들의 재미를 위한 것이며, MC 김구라 씨의 전체 모습을 그대로 다 담는 것이 아니다. ‘라디오스타’는 시청자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며 변화를 거쳐 왔고, 오랜 시간 동안 지켜온 ‘라디오스타’의 색깔도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