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4028 0102020081262074028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43258000 1597243571000

혹시나 했지만…이틀간 감소했던 일본 확진자 다시 증가(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사자상에도 마스크 - 일본 도쿄에 있는 일본 최초의 백화점 니혼바시 미츠코시 백화점 정문에 있는 사자상에 12일 마스크가 씌워져 있다. 2020.8.12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틀간 확산세가 주춤하는 듯했던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2일 다시 900명대로 올라섰다.

NHK방송이 각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의 발표를 취합한 결과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0분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977명 새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2월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확진자(712명)를 포함해 5만 2137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 4~9일 엿새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한 뒤 10일 839명, 11일 700명으로 감소한 바 있다.

이를 두고 확산세가 둔화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 섞인 추측도 나왔지만 연휴를 맞아 검사 건수 자체가 줄었기 때문이라는 신중한 평가도 제기됐다.

일본은 지난 8일부터 이번 주까지 ‘오봉야스미’(お盆休み)로 불리는 1주일여 동안의 휴가 시즌을 맞았다.

후생노동성 자료를 보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 건수(속보치)는 6일 3만 5825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7일 3만 1439건, 8일 2만 7008건, 9일 1만 1385건, 10일 1만 421건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일본에서는 PCR 검사 결과가 통상 3일 후에 나온다.

후생노동상을 지낸 마스조에 요이치 전 도쿄도 지사도 전날 트위터를 통해 “시중 감염이 확실히 확산하고 있다”며 오봉 후의 수치를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수도 도쿄도에서는 이날 22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감염자는 1만 6474명으로 늘었다.

도쿄의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쭉 200~400명대를 유지하다가 10~11일 이틀 연속 200명 미만으로 집계됐다가 이날 다시 200명대로 올라섰다.

본토에서 멀리 떨어진 오키나와현에선 새로 65명의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는 1307명으로 늘었다.

오키나와현은 13일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현내 경계 수위를 가장 높은 4단계인 ‘감염 만연기’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