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6212 0292020081362076212 08 0804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72480000 1597272539000

'글로벌 매출 안정화' 펄어비스, 2020년 2분기 매출 1317억원

글자크기
OSEN

펄어비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글로벌 전지역 매출을 안정화시킨 펄어비스가 수익성 확대와 수익성 개선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오는 13일 신작 이브에코스를 출시해 글로벌 시장 공략 확대에 나선다.

펄어비스는 13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20년 연결기준 2분기 매출 1317억원, 영업이익 50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1.1%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9.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38%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해외 매출 비중은 78%로 매 분기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검은사막'과 '이브온라인'의 안정적인 글로벌 서비스로 PC와 콘솔 플랫폼 매출은 전분기 대비 각각 25.3%, 11.5% 증가했다. 두 플랫폼 비중은 57%로 상승했다.

‘검은사막’은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프로모션으로 글로벌 전지역의 매출이 상승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국내 게임사 최초로 ‘글로벌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하며 이용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검은사막 일본은 자체서비스로 전환하며, 유저지표가 대폭 개선됐다.

‘검은사막 콘솔’은 지난 3월 크로스 플레이(Cross-play) 도입 이후 증가한 신규복귀 이용자의 높은 리텐션과 신규 패키지 판매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조석우 펄어비스 CFO는 “펄어비스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유저소통을 지속해가며 매출 안정화와 수익성을 동시에 꾀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IP 강화를 통해 수익성을 유지하며 신규 파이프라인 확보에 전념하겠다”라고 말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