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6291 0032020081362076291 08 0804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7272900000 1597272905000

"플스없어도 플스 게임 가능"…클라우드게임 시대 열렸다

글자크기

이통3사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본격 출시…5G·클라우드 인프라 덕분

LGU+·SKT는 해외 서비스 도입, KT는 자체 구축…국내 게임업계도 관심

연합뉴스

SK텔레콤 홍보모델이 T월드 매장에서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게임기 없이 고(高)사양 게임을 즐기는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렸다.

'플레이스테이션'이나 '엑스박스' 같은 비싼 게임기를 따로 사지 않아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클라우드를 통해 게임을 할 수 있게 됐다.

국내 대표 이동통신 3사가 앞다퉈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어느 기업이 시장을 선점해 '플랫폼 효과'를 누릴지 주목된다.

13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클라우드 게임이란 말 그대로 클라우드 환경을 이용해 비디오 게임을 즐기는 서비스다.

영화나 음악을 다운로드받지 않고 스트리밍하는 방식과 비슷해 과거에는 스트리밍 게임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지금까지는 고사양 게임을 즐기려면 플레이스테이션 같은 수십만원짜리 게임기나 고성능 PC가 있어야 했지만, 클라우드 게임은 스마트폰이나 스마트TV만 있으면 고사양 게임 플레이를 가능하게 한다.

클라우드 게임이 '게임의 미래'라는 얘기가 나온 것은 클라우드 개념이 등장했을 때부터라 10년도 넘은 일이다.

그러나 3∼4세대 이동통신(3G, LTE) 시절에는 클라우드 환경이 수백만∼수천만명의 동시 접속을 감당하면서 고사양 게임을 돌릴 수준이 아니었고, 비용도 너무 많이 들었다.

지난해 5세대 이동통신(5G) 환경이 구축되고 클라우드 인프라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클라우드 게임이 본격적으로 가능해졌다.

연합뉴스

클라우드 게임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 이통3사 중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가장 먼저 시작한 곳은 LG유플러스다.

LG유플러스는 2012년에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C-게임즈'를 시작해 넥슨 '크레이지 아케이드' 등을 제공한 바 있다. C-게임즈 서비스는 2016년 종료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는 엔비디아(NVIDIA)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GeForce NOW)를 국내에 제공하는 식으로 클라우드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지포스 나우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데스 스트랜딩' 등 인기 PC 및 콘솔 게임 300여종을 플레이할 수 있다.

이달 24일부터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베이직'은 무료, '프리미엄'은 월 1만2천900원이다. LG유플러스 가입자는 50% 할인된다.

베이직은 1시간마다 종료되며, 프리미엄은 6시간까지 연속 플레이할 수 있다. 또 프리미엄 가입자는 레이 트레이싱(광원 추적) 기법을 활용한 더 현실감 있는 그래픽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연합뉴스

SKT-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연합뉴스 자료사진]



SK텔레콤은 9월 15일에 마이크로소프트(MS) 엑스박스(Xbox)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MS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만큼 엑스박스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 100여종을 클라우드로 이용할 수 있다.

사용료는 월 1만6천700원이다. SK텔레콤 역시 다른 이통사 가입자에게도 문을 열었다.

'헤일로'나 '포르자 호라이즌' 같은 인기 엑스박스 게임을 엑스박스 없이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그러나 엑스박스가 글로벌 시장과 달리 국내에서는 유독 인기가 없다는 사실이 SK텔레콤에게는 단점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2020 게임이용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콘솔 게이머는 닌텐도 스위치(41.0%), PS4(37.8%), 닌텐도 DS 또는 위(Wii)(39.3%)를 주로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엑스박스 360(9.3%)이나 엑스박스 원(8.7%) 게이머는 많지 않았다.

연합뉴스

KT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게임박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KT는 자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게임박스'(GameBox)를 12일 정식 출시했다.

해외 서비스를 국내에 들여오는 식인 SKT·LG유플러스와 달리 KT는 자체 구축한 서비스이기 때문에 KT가 직접 계약을 맺은 게임사의 게임들이 서비스된다.

KT가 세계적인 게임 제작사 테이크투 인터랙티브의 손을 잡는 데 성공했다는 사실이 게이머들의 기대를 모은다.

테이크투는 락스타게임즈와 2K의 모기업이다. 락스타게임즈는 'GTA'·'레드 데드' 시리즈로 유명하며, 2K는 'NBA 2K'·'마피아'·'보더랜드' 등으로 가치를 높이고 있다.

'킹 오브 파이터즈', '메탈 슬러그' 등 과거 오락실에서 인기를 끌었던 SNK 게임도 KT 게임박스에서 즐길 수 있다. '데드셀' 같은 인디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는 점도 눈에 띈다.

KT 관계자는 "테이크투 외에도 글로벌 게임사 몇 군데와 추가로 긍정적인 논의를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KT는 플랫폼 선점을 위해 게임박스 가격을 경쟁사보다 저렴하게 책정했다.

게임박스 사용료는 올 연말까지 4천950원이다. 내년부터는 월 9천900원이 된다.

연합뉴스

SKT-MS 클라우드 게임 시연하는 '페이커' 이상혁 선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도 갤럭시 노트 20을 출시하면서 게임 기능을 강조해 이미 불붙은 클라우드 게임 경쟁에 장작을 더했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는 유튜브 구독자 454만명을 거느린 게임 스트리머 '미스'(Myth)가 출연해 갤럭시 노트 20으로 엑스박스 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선보였다.

국내 게임업계는 이동통신사들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경쟁을 아직은 '강 건너 불구경'하는 분위기다.

게임 소비자 입장에서 클라우드 게임의 가장 큰 매력은 '게임 콘솔을 사지 않고도 콘솔 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것인데, 국내 게임사들은 모바일게임이 주력 상품이라 당장은 연관성이 별로 없다.

그러나 게임사들 내부에서는 "클라우드 게임이 주된 게임 이용 방식이 될 가능성이 작지 않으니 플랫폼을 선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 게임사 관계자는 "소니나 MS와 달리 국내 게임사는 글로벌 게임 플랫폼 수준의 규모가 아니기 때문에 자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내놓기는 어렵다"면서 "어느 이통사의 서비스가 더 경쟁력 있는지 우선 지켜보자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