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7369 1092020081362077369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76019000 1597276709000

38노스 “北 영변 구룡강 범람…핵시설 손상 가능성”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영변 핵시설 주변의 구룡강이 홍수로 범람했다고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분석했습니다.

38노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지난 6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을 보면 구룡강 수위가 지난달 22일 사진과 비교해 급격히 높아졌다. 상당한 홍수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아마도 지난 몇 년간 최악의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은 홍수에 대비해 구룡강 제방을 지속해서 보수하고 있지만, 올해 홍수를 막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38노스는 설명했습니다.

특히 구룡강을 가로지르는 댐이 침수된 장면도 위성사진에 포착됐습니다.

38노스는 구룡강 범람으로 핵시설 전력망, 냉각수 공급 파이프라인 등이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5메가와트(MW)급 원자로 및 실험용 경수로(ELWR)를 거론했습니다.

38노스는 "5MW 원자로는 꽤 한동안 가동되지 않은 것 같고 ELWR도 아직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이들 시설 모두 지속적인 물 공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지난 8~11일 영변 핵시설을 부분적으로 촬영한 위성사진에서는 불어난 강물이 빠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우라늄농축공장(UEP) 같은 중요 시설들이 홍수 피해를 피했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38노스는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재원 기자 (lj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