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7411 0112020081362077411 03 0310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75974000 1598234071000

11년만에 돌아온 아반떼 하이브리드…N라인도 동시 출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우경희 기자]
머니투데이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가 13일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를 선보였다. 지난 2009년 LPG(액화석유가스)를 쓰는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를 선보인 이후 11년만이다. 이번 출시로 현대차는 그랜저와 쏘나타, 아반떼로 이어지는 하이브리드 세단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현대차는 또 고성능 모델 아반떼 N라인도 출시했다. 조만간 쏘나타 역시 2.5리터 엔진을 장착한 N라인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 4월 아예 차급을 뛰어넘을 정도로 달라진 새 아반떼 '올 뉴 아반떼'를 선보였다. 시장의 반응이 뜨겁다. 이번 라인업 확대를 통해 판매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는 고효율 시스템으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완성했다. 6단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돼 연료 효율성을 더 높였다.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는 고전압 배터리와 저전압 배터리가 통합된 통합형 리튬 배터리 시스템을 적용했다. 배터리 중량과 부피는 줄이고 연료 효율은 높였다. 복합 연비(연료소비효율) 21.1km/ℓ(16인치 휠 기준)를 달성했다.

특히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는 통합형 배터리를 2열 하부에 위치시켜 2열 및 트렁크 공간을 기본 모델과 동등한 수준으로 넉넉하게 확보했다.
머니투데이

올 뉴 아반떼 N라인/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뉴 아반떼 N라인은 스포티한 주행 감성과 차별화된 내·외장 디자인을 적용한 모델이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04PS, 최대토크 27.0kgf·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6단 수동변속기와 7단 DCT(더블클러치변속기)를 변속기로 채택했다.

외관도 다르다. N라인 전용 18인치 알로이휠이 기본 적용됐다. 폭이 넓은 전용 타이어도 탑재된다. 스포츠 시트도 적용된다.

주행 중 변속기 단을 낮출 경우 순간적으로 엔진 회전수를 조정해 변속을 부드럽게 하며 빠른 재가속이 가능하도록 하는 고성능 사양 레브 매칭(Revolution Matching) 기능도 7단 모델에 적용했다.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 N라인에 이어 연내 가솔린 2.5 터보 엔진을 탑재한 쏘나타 N라인을 추가 출시해 N라인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의 가격은 트림 별로 △스마트 2199만원 △모던 2377만원 △인스퍼레이션 2814만원이다. N라인은 △스포츠(6단 수동변속기) 2179만원 △스포츠(7단 DCT) 2375만원 △인스퍼레이션 2779만원으로 책정됐다. (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반영 및 개별소비세 3.5% 기준)

현대차 관계자는 “올 뉴 아반떼’가 높은 연료 효율성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와 스포티한 주행성능으로 완성된 ‘N라인’ 모델을 추가해 라인업을 강화했다”며 “올 뉴 아반떼가 준중형 세단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경희 기자 cheeru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