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81225 0182020081362081225 04 04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281554000 1597887498000

코로나 대응 누가 잘했나…메르켈 1위, 아베 꼴찌

글자크기
미국와 유럽, 일본 등 6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국 리더의 코로나대응 평가 설문조사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꼴찌를 기록했다고 도쿄신문이 13일 보도했다.

미국PR회사인 켁스트CNC는 지난 7월 일본을 비롯해 미국, 독일, 영국, 프랑스, 스웨덴에서 각 1000명씩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자국 지도자의 코로나19 대응 리더십에 대한 평가에서는 아베 총리가 -34%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34%란 긍정평가를 한 비율보다 부정평가를 한 답변의 비율이 34%가 더 많았다는 뜻이다.

아베 총리 다음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21%),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12%) 순이었다. 프랑스 엠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긍정평가보다 부정평가가 11%나 많았다. 이에 비해 스웨덴 스테판 뢰벤 총리는 0%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동률이었다. 최고 성적표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받았다. 메르켈 총리는 긍정적인 평가 비율이 부정평가에 비해 42%나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기업 및 생활 지원에 대해서도 최악의 점수표를 받았다.

도쿄신문은 "일본을 제외한 5개국에선 '기업이 필요한 지원을 정부가 제공하고 있는가'란 질문에 다른 5개국은 38~57%가 그렇다고 답했지만 일본은 이 비율이 23%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또 '실업을 염려하고 있는가', '직장의 도산 가능성이 염려스러운가' 등의 질문에 대해서도 일본 응답자들은 각각 38%와 36%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두 질문 모두 일본 응답자들이 가장 염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켁스트CNC 일본법인 대표는 "정부의 기업지원책에 대해 매우 강한 불만이 아베 정권에 대한 부정평가를 불러온 이유 중 하나일 듯 싶다"고 도쿄신문에 말했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