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81655 0112020081362081655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82021000 1597282117000

하태경 "오거돈·박원순 겪고도…성추행 문제, 판단력 상실 민주당"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사진=강민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의 식당 직원 성추행 수사에 "오거돈, 박원순 사건 겪고도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추행 문제는 판단력 상실한 민주당!"이라며 "명백한 성추행 증거를 제시해도 징계하지 않았다"고 썼다.

이어 "민주당이 자당 소속 부산시의원 성추행 사과하면서 즉각적인 징계는 외면했다"며 "경찰 조사결과를 보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이번 사건은 명백한 성추행 증거인 CCTV 영상화면이 제시됐고 일회성이 아니라 반복적으로 성추행을 자행했다며 "그것도 딸 아이가 보는 앞에서 여성에게 모멸감을 줬다"고 지적했다.

또한 "증거사진을 보면 너무나 명확한 성추행임을 확인할 수 있는데 민주당은 즉각적인 징계를 외면했다"며 "명백한 증거에도 경찰조사 핑계대며 공당의 책임 외면같는 민주당 판단력을 완전히 상실했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은 모든 문제되는 사안 사법처리 결과 보고 판단하겠다고 한다"며 "박원순 시장 사건에서도 경찰조사 지켜보겠다고 했다가 국민의 매서운 질타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윤리적으로 문제가 명확한데도 모두 묵인하고 넘어가고 있다"며 "민주당이 판단력 상실한 것이 한두가지 입니까만은 성윤리에서조차도 이성적인 판단력을 잃은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차라리 이번 기회에 성추행과 같은 윤리 문제는 도저히 판단하지 못할 정도로 당이 망가졌다고 공개선언이라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