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83533 0252020081362083533 02 0212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6216495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84426000 1597284466000

울산서 중학생 첫 코로나 확진...인근 학교 등 5곳 등교수업 중지

글자크기
조선일보

/일러스트=이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에서 중학생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와 인근 학교 5곳에 등교수업 중지 조치가 내려졌다. 울산에서 학생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13일 울산시는 북구에 사는 천곡중 2학년 A(13)양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천곡중을 비롯해 인근 달천중, 상안중, 달천고, 동천고는 모두 학생 등교 수업을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대체했다. 또 교육당국과 함께 A양이 다닌 학원 등 그동안 이동경로와 접촉자 등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보건당국은 A양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현재 울산대학교 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고 전했다. 함께 사는 A양 어머니와 여동생은 음성으로 나왔다. 아버지는 해외출장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생은 전날 울산에서 61번째 확진자로 판정받은 북구 거주 B(31)씨의 처 사촌동생으로 확인됐다. 가족 간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서 A양은 지난 9일 오후 8시30분~10시 B씨와 함께 북구의 한 노래연습장을 방문했다. 이날 노래방에 함께 간 B씨 배우자와 다른 조카 2명은 코로나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B씨는 지난달 30~31일과 이달 6일 서울을, 이달 4일과 8일 부산을 각각 방문한 뒤 발열과 근육통 등 증세를 보였으며 코로나 진단 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김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