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2032 0032020081362102032 02 0211004 6.1.17-RELEASE 3 연합뉴스 6216495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28420000 1597328441000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나흘 만에 다시 1천명대로 늘어

글자크기

도쿄도 이틀째 200명대…오키나와현 긴급사태 2주 연장

연합뉴스

찜통더위 속 '코로나19 마스크' 쓴 일본 사람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 도쿄 번화가인 시부야에서 13일 찜통더위 속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행인들이 길을 걷고 있다. 도쿄는 이날 한낮 기온이 섭씨 35도를 웃돌았다.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나흘 만에 다시 1천명대로 늘었다.

현지 공영방송 NHK가 각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13일 오후 10시 현재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176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5만3천315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 4~9일 엿새 연속 1천명대를 기록한 뒤 10~12일 1천명 미만으로 감소한 바 있다.

이날 도쿄도(東京都)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206명이다.

도쿄도의 하루 확진자는 이달 1~9일 200~400명대를 유지하다가 10~11일 200명 미만으로 떨어진 뒤 12~13일 다시 200명대로 올라섰다.

오사카(大阪) 부(177명)와 후쿠오카(福岡)현(144명), 가나가와(神奈川)현(123명), 아이치(愛知)현(109명) 등에선 이날 1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9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오키나와(沖繩)현은 이날 현내 경계 수위를 가장 높은 4단계인 '감염 만연기'로 상향 조정하면서 자체 선언한 긴급사태를 이달 29일까지로 2주 연장했다.

한편,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11명 늘어 1천90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코로나19 사망자가 10명을 넘은 것은 5월 28일 이후 2개월 반 만에 처음이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