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2625 0682020081462102625 02 0212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41600000 1597341645000

신장-간 나눠주고 600차례 헌혈한 목사님

글자크기

표세철 목사 “당연한 이웃사랑”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신장 한쪽과 간 일부를 타인에게 기증하는 등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온 50대 목사가 600번째 헌혈을 했다.

13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신촌 헌혈센터에서는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에서 준비한 표세철 목사(58)의 600회 헌혈 기념식(사진)이 열렸다. 자연스레 왼쪽 팔을 걷어붙이고 앉은 표 목사는 헌혈 도중 오른손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리며 여유로운 웃음을 지어 보였다. 표 목사는 “600번째 헌혈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한 것에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1978년 우연한 기회로 처음 헌혈을 시작한 표 목사는 40여 년간 기회가 될 때마다 헌혈을 해왔다. 1991년과 2002년엔 각각 자신의 신장과 간 일부를 타인에게 기증했다. 1988년 늑막이 결핵균에 감염되는 결핵성늑막염을 앓으며 투병 생활을 했던 게 다른 사람의 건강과 생명을 각별히 여기게 된 계기가 됐다. 현재 표 목사는 서울 노원구의 한 교회에서 목회 활동을 하며 지역 아동과 장애인, 교도소 재소자를 위한 봉사를 하고 있다. 표 목사는 “기독교인으로서 이웃과 생명을 나누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헌혈 가능 연령인 69세까지 헌혈 800회를 채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