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09281 0242020081462109281 03 03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69010000 1597369030000

정 총리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 검토”

글자크기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

“지자체, 행정명령 등 적극적 방역 필요”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서울시와 경기도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조정하는 방안에 준하는 방역 대응조치를 신속하게 검토해 주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총리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서 “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일일 국내 확진자 수가 어제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특히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서 지역사회로의 전파 우려가 대단히 높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3명 늘어 누적 1만4873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47명, 서울 32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83명이었다. 이외에 부산 5명, 충남 3명, 광주 2명, 울산·강원·경북 각 1명씩이다. 나머지 7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정 총리는 “확진자가 집중된 기초지자체 차원에서도 행정명령 등 적극적인 방역조치를 취하는 것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오늘 오후에는 의사협회에서, 광복절인 내일에는 일부 단체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며 “서울시와 경찰청에서는 이들의 집회를 금지하고 이에 위반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학생들 사이에서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서 학교 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며 “교육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학생들의 생활에 있어 방역관리를 보다 강화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번 연휴기간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중대한 고비”라며 “방역당국과 관계부처에서는 수도권 방역관리에 비상한 각오로 임해주시기 바란다. 국민들께서도 좀 더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